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61 명
격리해제
21292 명
사망
406 명
검사진행
18587 명
15.2℃
박무
미세먼지 30

[D:이슈] "갑자기 왜?"…수입사 서비스 중단에 OTT 업계 '당혹'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06:00
  • 수정 2020.08.07 00:29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영화수입배급사, 왓챠 웨이브 등 콘텐츠 제공 안하기로

"사업 방식 바꾸라는 것" vs "저작권료 보장받아야"

ⓒ수입영화배급사협회ⓒ수입영화배급사협회

영화 수입사들이 국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정산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서비스 중단을 선언했다. 이를 두고 OTT 업계는 수입사들이 콘텐츠 결제 방식을 이미 알고 계약했음에도 갑작스럽게 이 같은 통보를 했다며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사단법인 영화수입배급사협회(수배협)는 지난달 공청회에서 왓챠와 웨이브, 티빙 등 국내 OTT에서의 영화 콘텐츠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다고 5일 발표했다.


수입사들이 문제 삼은 것은 OTT의 콘텐츠 관람료 결제 방식이다. OTT의 SVOD(예약 주문형)는 매월 일정한 돈을 내고 영상 콘텐츠를 무제한 관람하는 방식이다.


수배협은 "월정액 중심의 국내 OTT가 디지털 유통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을 경우 영화 부가서비스 시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며 "콘텐츠 가치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당한 대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별 결제를 지원하지 않는 왓챠를 제외한 OTT 업체들은 영화마다 판권 계약 체결 시 SVOD(예약 주문형 방식)와 TVOD (건별 영상주문 방식) 중 어떤 방식으로 저작권료를 정산받을 것인가를 수입사들이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웨이브는 콘텐츠 성격에 따라 월정액과 건별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극장 최신 개봉작은 개별 결제 형태로 서비스하는데 금액은 해당 콘텐츠공급자(CP)와 계약 내용에 따라 결정된다.


웨이브 정다연 매니저는 "수입사들이 월정액 서비스를 문제 삼고 있는데 처음 계약할 때부터 건별 결제를 할지, 월정액 결제를 따를지 그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며 "만약 수익이 안 된다고 판단되면 건별 결제로 협의하면 된다. 월정액 서비스로 콘텐츠를 제공하더라도 수익을 더 낼 수 있게 일정 금액을 지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안과 관련해서 수입사들에게 따로 연락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콘텐츠 중단 발표부터 나와 당혹스럽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불만인지 세부 내용을 들어보고 협의하는 게 최우선이다. 이후 수배협이 제안하는 공청회 참가 여부를 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웨이브, 왓챠ⓒ웨이브, 왓챠

웨이브와 달리 건별 결제를 지원하지 않는 왓챠는 더 답답하다. 왓챠는 "수배협이 언급한 건당 3000원은 극장 개봉 이후 3~6개월 사이 IPTV, TVOD에서 유통되는 초기 시점의 가격이다. 이후 구작으로 분류돼 500~1200원 정도로 건별 결제 가격이 낮아지고 판매량도 현저히 떨어진 시점에 왓챠와 같은 월정액 플랫폼에서 서비스가 시작된다. 각 영화가 신작으로서의 수명을 거의 다해 매출이 나지 않는 시점에서 월정액 서비스를 통해 추가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역할을 하는 셈이다"고 설명했다.


왓챠 허승 팀장은 "수입사와 콘텐츠 계약은 정산 방식에 대해 서로 합의한 후 이뤄진다"며 "수배협의 주장은 왓챠의 사업 방식을 아예 바꾸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입사들은 왓챠가 건별 결제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걸 다 알고 계약했을 뿐더러, 이후 개선 요청이 없었다. 갑자기 서비스 중단 통보를 할지 예상하지 못했다. 정산 방식에 대해 서로 협의를 거치면서 합리적인 방법을 찾을 수 있었을 텐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수입사와 OTT 업체의 갈등에 불편을 겪는 건 이용자들이다. 왓챠의 경우, 전체 8만여편 중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제공 영화는 400여편 정도가 종료될 예정이다. 왓챠는 "큰 비중은 아니지만 현재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 이용자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왓챠는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내 OTT 업체와 달리 글로벌 OTT 넷플릭스는 시청 시간이나 횟수를 따지지 않고 판권 계약을 할 때 정산을 마친다. 이번 갈등이 넷플릭스 같은 거대 글로벌 사업자 배만 불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손희준 수배협 사무국장은 "국내 OTT 업체와 콘텐츠 정산 방식과 관련해 논의 자체를 한 적이 없다"라며 "OTT가 대세인 상황에서 정당한 저작권료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주장"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