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6‧17 부동산 대책 한달, 계속되는 수도권 아파트 고점 경신

  • [데일리안] 입력 2020.07.18 06:00
  • 수정 2020.07.17 20:33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수도권 집값 0.64% 상승…중저가 상승 주도

“잦은 대책 발표에 수요자 내성 커진다”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6‧17대책 발표 후 한 달이 지났지만,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상승 흐름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 억제 정책들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규제에 대한 수요자들의 내성이 커진 탓이라는 분석이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6‧17대책 이후 현재까지 ▲강북(1.35%) ▲송파(1.29%) ▲구로(1.20%) ▲도봉(1.18%) ▲강동(1.14%) ▲노원(1.13%) ▲관악(1.08%) ▲성북(1.03%) 순으로 오름폭이 크게 나타났다. 중저가 아파트가 시세를 이끄는 가운데 송파는 잠실 마이스(MICE) 개발호재로 상승폭이 높았다.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규제와 세금부담이 동시에 커지면서 9억원 이하 아파트가 밀집된 비강남권 중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는 분석이다.


경기‧인천은 광명시가 1.21% 오르며 상승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의왕(0.92%) ▲용인(0.89%) ▲인천중구(0.78%) ▲남양주(0.77%) ▲오산(0.74%) ▲구리(0.73%) ▲하남(0.70%) 순으로 올랐다.


6‧17대책으로 인해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유동성이 다시 기반시설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경기도 광명, 의왕 일대로 유입되는 분위기다.


다만 풍선효과를 주도했던 수원은 올해 2월 규제지역으로 묶인 이후에는 상승폭이 다소 누그러진 상황이다.


최근 풍선효과가 유입된 경기도 김포, 파주 등 주요 비규제지역들도 아직은 시장이 우려할 만큼의 급등세가 나타나진 않고 있다.


정부가 6‧17대책에 이어 7‧10대책과 추가 공급 대책까지 예고하면서, 다주택자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사실상 임대사업자 혜택까지 폐지하면서 다주택자들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어졌다.


이런 이유로 다주택자들은 하반기에 증여와 매도 사이에서 절세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도심 내의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다주택자가 조금씩 내놓을 매도 물량으로 시장이 실제 안정될지는 다소 의문이다”며 “최근 청약시장의 경쟁률이 고공행진을 거듭하는 것처럼 여기서 해소되지 못한 실수요자들이 대거 기존 주택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격적인 휴가철 비수기를 맞아 시장이 일시적으로 관망세로 돌아설 가능성도 있지만, 주택 시장을 하락으로 이끌기에는 내 집 마련 수요층의 조급증이 쉽게 해소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