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3.8℃
맑음
미세먼지 30

"다음 달부터 부양정책효과 약화될 것"…국내 증시 하락세 시작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6.27 06:00
  • 수정 2020.06.27 01:23
  •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미국 재정지원정책 7월 중 소멸…실물경제 회복도 느려 주가 답보 가능성↑

ⓒ픽사베이ⓒ픽사베이

증권가가 다음 달부터 각국의 강력한 통화·재정 부양정책 효과가 서서히 소멸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 영향으로 국내증시도 추가 상승의 여력이 제한돼 3분기 일정 시점까지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측이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재정지원법안(CARES Act)으로 시행됐던 주요 부양정책들이 다음 달 소멸될 예정이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집행되던 대출 지원금이 고갈되고, 연기됐던 종합소득세 납부 기한도 다음 달 15일 도래할 예정이다. 다음 달 31일에는 600달러의 실업수당 추가 지급도 종료될 계획이다.


NH투자증권은 미국 주간 GDP 성장률이나 실업수당청구 등 실물경제와 고용상황은 5월 초에 저점을 기록했지만 그 이후 실물경제 회복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3분기 경기가 반등할 것이라는 시장 컨센서스에 비춰봤을 때 5월 초부터 6월 중순까지 회복 속도는 V자형 보다는 조정이 길어지는 U자형일 가능성이 높다고 풀이했다.


이에 8월 10일 미 의회 여름휴가 이전에 추가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근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데다 공화당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어 추가 부양책에 대한 압박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인들은 실업수당, 현금지급 등 이전 소득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소비하는 대신 저축을 늘리는 추세다. 이에 당분간 화폐유통속도의 V자 반등이 어려워보이는 만큼 실물경제 회복도 더뎌지고 주가 상승에도 제동을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책 효과로 자산 버블이 지속될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다만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지 않고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고 있어 5~6월과 같은 경제지표의 서프라이즈 효과가 지속되기 부담스럽다는 점에서 대형 성장주 중심으로 대응하는 전략이 유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DB금융투자도 올해 3월 중순부터 상승하던 주식시장의 힘이 줄어드는 시기에 이르렀다고 분석했다. 이에 다음 달부터 주식시장은 추가 상승 여력이 제한돼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는 부양정책의 부작용을 꼽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부터 진행됐던 주요국 부양책의 누적된 불균형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 곳곳에서는 장기간의 경기 부양으로 공급 과잉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 일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강현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이후에는 부양책의 누적 불균형으로 인한 영향이 지배적일 것"이라며 "당장은 아니라도 긴 호흡에서 주식시장이 하방 압력을 받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음을 숙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