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3293 명
격리해제
12019 명
사망
287 명
검사진행
23912 명
32.1℃
구름조금
미세먼지 30

[스포튜브] 야잘알도 몰랐을 이야기 ‘2군 어떻게 보내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6.06 08:55
  • 수정 2020.06.06 08:56
  • 안치완 객원기자 ()

유튜브 화면 캡처.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해까지 키움을 이끌었던 장정석 KBS 해설위원이 선수단 운영에 대한 노하우를 공개했다.


KBS 스포츠 ‘이광용의 옐카3’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장에서만 일어나는 숨은 이야기들을 공개했다.


이광용 아나운서는 “1군 엔트리 선수를 빼야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묻자 장정석 위원은 “정말 고민이 되는 문제다. 빼야할 선수의 마음이 다치기 때문”이라며 “그 부분을 충분히 이해 시키는 과정이 힘들다”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내가 감독을 했을 때에는 직접 선수들을 불러 얘기를 했다. 선수 때 느꼈던 아쉬운 감정을 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팀들은 그렇게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며 “매번 이렇게 한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 잠깐 하지 않은 적이 있다. 그랬더니 안 되겠더라. 결국 시즌 끝날 때까지 선수들 2군행 통보를 내가 맡아서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전부터 팀의 매니저 또는 파트 코치, 수석 코치가 불러 2군행을 얘기하는 것을 다 지켜봤다. 이는 감독의 이야기를 듣지 못하고 2군에 가는 것”이라며 “오해가 생길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직접 이야기를 했다. 힘들기는 했는데 좋은 방법이었던 것 같다”고 뒤돌아봤다.


옆 자리에 앉아있던 장성호 해설위원도 거들었다. 장 위원은 “나는 코치들에게 2군행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성의가 없는 팀들은 매니저가 이야기 하곤 했다”며 “그래도 요새는 달라졌다. 감독 또는 수석코치가 선수를 불러 이야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