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19℃
박무
미세먼지 12

맥도날드, 맥플러리 컵 교체 후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14톤 저감”

  •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08:39
  • 수정 2020.06.05 08:39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무공해 친환경 ‘맥딜리버리’ 전기바이크로 교체, FSC인증 친환경 포장재 도입 등 노력

ⓒ맥도날드ⓒ맥도날드

맥도날드는 플라스틱 없는 ‘맥플러리’ 용기 도입 후 1년간 약 14톤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을 저감했다고 5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2019년 5월부터 대표적인 아이스크림 디저트 메뉴인 ‘맥플러리’의 플라스틱 리드(컵 뚜껑)를 없애고 종이 리드 형태의 신규 용기로 업그레이드했다. 교체 후 지난 1년 간 맥플러리 판매량과 구 용기의 플리스틱 리드 무게로 환산된 플라스틱 사용량은 약 14톤으로, 단일 품목에서의 플라스틱 사용 저감 노력 만으로도 규모의 사용량 저감 효과를 거둔 셈이다.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의 작은 실천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 캠페인’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스케일 포 굿’ 캠페인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친환경 패키징, 지속가능한 공급, 가족 고객을 위한 기여, 청년 고용 기회 확대 등을 과제로 삼아 다양한 사회공헌 및 기여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중이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러한 스케일 포 굿 캠페인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자사 배달주문 서비스 ‘맥딜리버리’의 차량을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100% 교체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937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소나무 8만 7000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둘 것이라 예상한다.


아울러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에서 인증 받은 친환경 포장재를 국내 외식업계 최초로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또 맥도날드는 친환경 농법을 실천하는 농장에서 키워낸 원두에 부여하는 열대우림동맹 인증 커피원두만을 사용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작은 플라스틱 용기 하나를 교체하는 노력이 결과적으로 환경 보호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매우 커 의미가 있다”라며 “글로벌 기업이자 책임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소속된 지역 사회를 위해, 지구를 위해 플라스틱 저감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새로운 계획도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