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27.8℃
온흐림
미세먼지 24

전국 건축인허가정보, 손쉽고 빠르게 확인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31 11:00
  • 수정 2020.05.29 16:45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건축행정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으로 새 단장

ⓒ국토부ⓒ국토부

국토교통부는 건축행정시스템(세움터)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다음달 1일부터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건축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에 245개 지자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해왔던 건축행정시스템을 통합시스템으로 개선해 건축정보의 제공 범위가 확대되고 다양한 국가 정보와의 연계가 용이해져 더욱 효율적인 정보 활용이 가능해진다.


건축행정시스템은 국민들이 건축행정업무를 온라인으로 편리하고 투명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2008년에 구축됐다.


현재 건축물대장 발급(약 연 70만건), 건축 및 주택 인허가, 건축물대장관리, 정비사업, 통계 서비스 등 114종의 다양한 건축행정서비스(약 연 6400만건)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노후 된 시스템과 지자체별 서로 다른 전산환경으로 인해 잦은 시스템 장애가 발생했다.


클라우드 기반의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사업을 통해 시스템 노후화 및 지자체별 분산운영 구조를 개선하고, 건축물 빅데이터 제공 등을 위해 미래 데이터산업 지원 기반 시스템으로 고도화했다.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3년간 시스템 기능을 고도화하고 2022년 데이터 이관 등을 거쳐 전국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며, 올해는 대민포털과 사업자 민원 업무 서비스를 우선 제공한다.


김성호 국토부 건축정책과장은 “클라우드 기반 건축행정시스템의 전국 확산을 2022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며, 미래의 건축 서비스 기반 마련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나갈 것”이라며 “도면 등 건축 빅데이터의 수집·가공·유통 창구를 하나로 통합하는 건축허브(HUB)를 구축해 건축정보를 활용한 데이터 신산업 창출 및 산업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