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6.8℃
튼구름
미세먼지 37

[코로나19] 트럼프, 반나절만에 입장 바꿔 "뉴욕 등 3개주 강제격리 안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29 11:38
  • 수정 2020.03.29 11:42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뉴욕주(州) 등에 강제 격리를 실시할 것으로 예고했다가 후퇴하는 안건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강제격리는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신 강력한 여행경보를 발령할 것을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뉴욕주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를 거론하며 단기간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핫 스폿(집중발병지역)인 뉴욕, 뉴저지, 그리고 코네티컷에 대해 격리를 검토 중"이라면서 "어떻게 해서든 곧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뉴욕으로 출항 예정인 미 해군 병원선 '컴포트'(Comfort) 호의 출항식에서도 연설을 통해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은 핫 에어리어(area)이기 때문에 우리는 곧 발표할 것"이라면서 같은 입장을 유지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강제격리 발언은 다른 주로의 이동 제한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컴포트' 호 출항식에서 연설을 통해 "배송을 하거나 단순 경유 등 뉴욕에서 나오는 트럭 운전사 등에게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다. 무역(상품이동)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입장을 전한지 하루 만에 여행경보로 결정을 선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지사들과의 협의를 거쳐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며 "여행권고는 주지사들이 연방정부와 상의해서 집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CDC도 곧바로 뉴욕·뉴저지·코네티컷주 주민에게 14일 동안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는 경고를 발령했다. 단, CDC는 운송·공중보건·금융서비스·식품 공급 등 업종은 이번 조치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