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1.8℃
박무
미세먼지 50

SH공사, ‘터무늬있는집+희망아지트’ 청년공간 조성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20 10:00
  • 수정 2020.03.20 09:17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청년단체에 주거 및 활동공간 제공…보증금·‘청년자립지원적금’도 지원

김세용 SH공사 사장(가운데)은 사회투자지원재단(이사장 김홍일 신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와 이 희망아지트의 원활한 공급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9일 오후 체결했다.ⓒSH공사김세용 SH공사 사장(가운데)은 사회투자지원재단(이사장 김홍일 신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와 이 희망아지트의 원활한 공급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9일 오후 체결했다.ⓒSH공사

서울 소재 빈집 가운데 일부에 청년들의 ‘아지트’가 만들어진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빈집 활용방안의 하나로 사회주택을 짓기로 한데 이어 이번에는 청년단체의 활동공간 등으로 활용될 ‘터무늬 있는 SH희망아지트’를 조성하기로 하고 4월부터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0일 전했다.


이번에 SH공사가 조성하는 ‘터무늬 있는 SH희망아지트’는 서울소재 빈집을 주거와 사업장이 결합된 복합공간으로 구성해 청년들에게 주거와 활동공간 및 경제적 자립 기회를 제공하는 지역SOC시설이다.


SH공사는 이 희망아지트를 봉천동과 정릉동을 시작으로 연내 5개소 이상 조성할 예정이며, 청년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SH공사는 이 희망아지트에 개인이 아닌 사회적경제주체인 ‘청년단체’를 입주시킬 계획이다. 만18세~만39세의 청년으로 구성된 협동조합,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예비단체도 입주자격을 부여하여 기회의 폭을 넓혔다.


(예비)협동조합, (예비)비영리단체, (예비)사회적 기업 등이 입주신청 대상 단체며, 예비단체는 입주일 기준 6개월 내 단체설립 신청을 마치고, 서울주택도시공사로 단체설립 신청일로부터 7일 내에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한다.


SH공사는 사회투자지원재단(이사장 김홍일 신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와 이 희망아지트의 원활한 공급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9일 오후 체결했다.


이 업무협약에 따라 SH공사는 빈집에 희망아지트를 조성하고 이곳에 거주할 입주단체를 모집한다. 사회투자지원재단은 단체의 입주 보증금을 지원하는 한편 입주청년 중심의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의설립·운영을 지원한다. 신협중앙회는 입주청년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청년자립지원적금’(7% 특별우대금리, 정기적금)을 개발·지원한다.


이 협약으로 입주단체의 입주 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 입주자 1인당 부담하는 월 임대료는 약 2만원 수준(재단 납입금 제외)으로 주변 시세와 비교해 획기적으로 낮아졌다. 청년층의 부담을 최소한으로 줄여 자립기반 마련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주기 위해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터무늬 있는 SH 희망아지트’는 방치된 빈집을 청년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경제사다리로 탈바꿈시키려는 새로운 시도라며, 청년들의 미래를 위한 진정한 ‘희망아지트’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SH공사는 2019년부터 빈집을 200채 이상 매입해 사회주택, 청년 임대주택 및 생활SOC로 공급하는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SH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빈집활용 모델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