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7.2℃
박무
미세먼지 55

JB금융 프놈펜상업은행 지난해 순익 207억 '사상 최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2.18 09:53
  • 수정 2020.02.18 09:53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프놈펜상업은행 본사 전경.ⓒJB금융그룹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프놈펜상업은행 본사 전경.ⓒJB금융그룹

JB금융그룹의 손자회사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많은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JB금융은 PPCBank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07억원으로 전년 동기(147억원) 대비 40.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3년 사이 현지 상업은행 수가 10여개 가까이 증가하며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순이익 200억원을 돌파하며, 현지 한국계 진출 은행 중 업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와 함께 지난해 말 총자산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1조722억원을 기록,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최초로 자산 1조를 돌파했다. 총대출은 6040억원에서 7493억원으로, 총수신은 7045억원에서 8,105억 원으로 각각 24%와 15%씩 늘었다. 수익성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이자이익은 406억원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했다.


JB금융은 PPCBank가 캄보디아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원동력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 및 최적화된 디지털 금융 서비스 제공에 있다고 설명했다. PPCBank는 다른 한국계 은행과 달리 운영자금 전액을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다. 한국에서 저금리 자금을 조달해와 현지에서 고금리로 대출하면 예대마진이 커지지만 외환 규제 때문에 영업을 확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현지 조달 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고금리 정기예금 대신 요구불예금, 저금리 예금 유치를 높이면서 조달 비용를 낮추는데 성공했다는 평이다.


또 PPCBank는 현지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마케팅 및 고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캄보디아 금융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가고 있다. 실제 외국인의 경제활동이 활발한 캄보디아의 특성을 고려해 주요 지점에서 외국인 전용창구를 운영 중이다. 이들 창구에서는 중국인 및 일본인 직원을 배치해 원어민 상담이 가능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고액 자산가들에게 차별화된 PB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골드클럽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PPCBank는 디자인경영 개념을 도입해 현지 은행 지점들의 폐쇄적인 분위기와 달리,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들의 편안함, 신뢰감 등 정서적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인테리어로 브랜드 이미지를 보다 강화해 나가고 있다.


디지털 금융 서비스에 있어서 PPCBank는 지난해 캄보디아 최초로 코어뱅킹IT 시스템인 압사라를 자체 개발하는 데 성공, 여신업무 상담과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 수기 관리로 이뤄졌던 무역금융 등 외국환 업무도 전산화를 마쳤으며,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마케팅 역량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PPCBank는 지난해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와 향후 5년 간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출 3000만달러를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하며 현지에서 보다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신창무 PPCBank 은행장은 "자본금 규제 강화 및 상업은행 경쟁과다로 소매금융 성장폭이 둔화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객 네트워크 확대와 디지털서비스 강화를 통해 당기순이익 207억의 견조한 실적을 달성, 그룹 실적에 보다 기여 한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