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1.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1

농협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피해 중소기업에 금융지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2.02 15:13
  • 수정 2020.02.02 15:14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부착된 우한 폐렴 관련 포스터 옆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부착된 우한 폐렴 관련 포스터 옆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NH농협은행은 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거나 격리된 개인에게는 최대 1억원, 중국 수출입 실적이 있는 중소기업, 병·의원·여행·숙박·공연 업종 등 관련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중소기업 포함)에게는 최대 5억원까지 신규 자금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방안은 오는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대출 시 최대 1.0% 이내(농업인은 1.7%이내) 대출금리 감면과 함께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이 유예된다. 기존 대출고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입었을 경우 심사 결과·신용등급에 관계없이 기한 연기도 가능하다. 최장 12개월까지 이자와 할부상환금 납입 유예 혜택도 지원한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국민과 기업이 조속히 정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지원을 적기에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