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37 명
격리해제
11848 명
사망
284 명
검사진행
21292 명
23.7℃
튼구름
미세먼지 24

[단독]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美 FMC 곧 승인…이달 CEO 간담회 개최"

  • [데일리안] 입력 2020.01.06 11:15
  • 수정 2020.01.06 11:25
  • 조인영 기자

'2020년 해양 신년인사회'…유럽 대형화주(BCO) 확보 총력

'2020년 해양 신년인사회'…유럽 대형화주(BCO) 확보 총력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현대상선배재훈 현대상선 사장ⓒ현대상선

현대상선 사장은 미주 서비스 관련 "미국 연방해사위원회(FMC)가 이번주 내로 승인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배 사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세종홀에서 열린 '2020년 해양수산가족 신년인사회'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오는 4월 새 해운동맹인 '디(THE)얼라이언스' 합류를 앞두고 있는 현대상선은 미주 서비스 관련 FMC의 디얼라이언스 운항 계획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조만간 승인이 완료되면 한국 해운 재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될 전망이다.

4월부터 순차 출항하는 2만4000TEU 선박을 채우는 것과 관련해서는 "2만4000TEU 중 컨테이너는 1만9000TEU 싣게 될 것"이라며 "현대상선은 이중 5000TEU를, 나머지 1만4000TEU는 동맹 회원이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동맹 내 회원사들의 선복도 1만1000TEU 가량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 사장은 "영업을 강화해 Backhaul(역수송)도 채울 것"이라며 "40년 영업 마케팅 경험을 잘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역수송은 유럽에서 아시아로 싣고 오는 물량을 말한다.

유럽 화주 확보와 관련해선 "대형 케미칼 등 BCO(대형 화주)영업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초대형선 확보로 원가 경쟁력을 갖춘 만큼 고수익 화물을 확보해 경쟁력을 제고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연말 흑자 기조 전환에 대해서도 "그래야 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배 사장은 "FMC 승인 이후 이달 중순께 간담회를 열어 영업 전략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