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6℃
맑음
미세먼지 45

과기정통부 “2026년까지 세계 최대 폭 5G 주파수 확보”

  • [데일리안] 입력 2019.11.25 14:26
  • 수정 2019.11.25 14:28
  • 김은경 기자

‘5G+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27일 공개토론

토론회 제시 의견 반영해 12월 최종안 발표

<@IMG1>
‘5G+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27일 공개토론
토론회 제시 의견 반영해 12월 최종안 발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6년까지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를 2배 가까이 확대해 세계 최대 폭의 5G 주파수를 확보한다고 25일 밝혔다.

또 비면허 대역 주파수 활용 기술을 5G 성능으로 고도화하고, 이를 스마트시티나 자율주행차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5G 주파수 추가 확보와 5G 융합서비스 주파수 공급을 위한 '5G+ 스펙트럼 플랜(안)'을 공개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4월 5G 이동통신 상용화와 함께 5G를 통한 혁신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5G+ 전략'을 수립했다. 이번에 공개한 플랜은 5G+ 전략을 뒷받침하기 위한 주파수 공급 전략이다.

구체적으로 ▲ 비면허 기술을 5G 성능으로 고도화 ▲ 세계 최대 폭의 5G 주파수 확보 ▲ 주파수 관리 제도·시스템 혁신 등 3대 전략을 핵심으로 한다.

먼저 과기정통부는 와이파이나 사물인터넷(IoT) 등 비면허대역 주파수 활용 기술을 5G 성능으로 고도화하고, 이를 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비면허 5G용으로 6기가헤르츠(㎓) 대역 비면허 주파수를 공급할 계획이다. 또 5.9㎓대역 자율주행차 차량 통신 방식을 결정하고, 드론 장거리 제어를 위한 주파수를 발굴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생체정보감지레이다 주파수를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세계 최대 폭의 5G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최대 2640메가헤르츠(㎒)폭의 주파수를 추가로 확보해 5G 주파수를 현재 2680㎒폭에서 2026년 5320㎒폭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주파수 수급 방식과 관리 시스템을 혁신하기 위해 대역 정비 우선순위 평가 결과를 토대로 정비시기 및 조치계획 등을 사전에 공표하는 '대역정비 평가·예보제'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파수 공동사용을 활성화하고 대역 정비 전담기관인 '클리어링 하우스' 구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7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이러한 내용을 주제로 5G+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토론회를 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5G+ 스펙트럼 플랜(안) 주요 내용 발표, 전문가 패널 토론 및 방청석 의견 청취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개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12월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