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예선행 유력' 베트남 박항서호, 홈 태국전 승점 추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0일 11:44:00
    '최종예선행 유력' 베트남 박항서호, 홈 태국전 승점 추가
    [월드컵 2차예선] 하노이서 열린 홈경기서 0-0 무승부
    부담스러운 태국과의 홈-원정 일정 마쳐..여전히 1위
    기사본문
    등록 : 2019-11-20 00:16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9일 태국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 뉴시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라이벌 태국을 상대로 귀중한 승점을 추가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서 펼쳐진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5차전 태국과의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예선 5경기 연속 무패.

    태국을 꺾으면 조 1위를 굳히며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의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 유력했다. 비록 승리는 차지하지 못했지만 태국 원정에 이어 홈 태국전에서도 승점1을 추가한 베트남은 3승2무(승점11)로 G조 선두 자리를 수성했다.

    경기 전부터 장외 신경전을 벌일 만큼 한일전을 방불케 하는 라이벌전답게 이날 경기는 치열했다.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등에 업은 베트남은 몇 차례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반 28분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지만 골키퍼 당반람의 선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3분 뒤에는 득점에 성공한 듯했지만, 심판이 베트남의 파울을 선언하는 바람에 취소됐다.

    0-0 맞선 가운데 후반 들어서는 37분 결정적 실점 위기에 놓였지만, 다시 한 번 골키퍼의 선방과 수비수들의 방어로 간신히 골을 막았다.

    ‘박항서 열풍’을 지켜본 태국이 영입한 일본 출신의 니시노 아키라 감독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태국(승점8)은 말레이시아(승점9)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조추첨 직후만 해도 조 1위가 유력할 것으로 보였던 UAE는 한 경기 덜 치른 가운데 승점6으로 4위에 머물러있다.

    부담스러운 태국과의 홈, 원정경기 일정을 마친 베트남의 조 1위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 파격적인 연봉 인상과 함께 재계약에 성공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하나의 획을 그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