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1℃
박무
미세먼지 48

손흥민, 최다골 후 기도 세리머니…외신 반응은?

  • [데일리안] 입력 2019.11.07 11:01
  • 수정 2019.11.07 12:10
  • 김평호 기자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첫 득점 성공 이후 고메스 향한 기도 세리머니

손흥민이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뉴시스손흥민이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뉴시스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달성한 뒤 펼쳐진 손흥민(토트넘)의 기도 세리머니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토트넘은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서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4-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7(2승1무1패)을 얻은 토트넘은 3위 즈베즈다와의 승점차를 4로 벌리며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리그 경기서 안드레 고메스의 다리 골절 부상에 원인을 제공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우는 모험수를 던졌다.

당시 태클 이후 손흥민은 고메스의 부상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고 눈물을 흘리는 등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이후 잉글랜드축구협회가 다이렉트 퇴장에 따른 리그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철회했지만 손흥민은 구단이 제공한 심리치료를 받는 등 멘탈이 회복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큰 사고가 있은 뒤 불과 사흘 만에 손흥민은 곧바로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경기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였지만 손흥민은 후반 12분과 16분 연속골을 기록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후반 12분 득점에 성공한 이후에는 고메스의 쾌유를 비는 기도 세리머니를 펼치면서 진정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고메스에게 바친 세리머니는 경기 이후에도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BBC는 “후반에 2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세리머니 대신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였다”고 전했다.'더선'은 손흥민의 세리머니에 대해 “손흥민이 즈베즈다를 상대로 넣은 두 골 가운데 첫 번째 골을 부상을 입은 고메스에게 바쳤다”라고 보도했다.

'미러'도 “손흥민이 자신 때문에 다친 고메스에게 마음을 보였다”며 “첫 득점 이후 세리머니는 고메스에게 사죄하는 의미”라고 표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