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
강한 비
미세먼지 53

벤츠,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EQ Future’ 전시관 개관

  • [데일리안] 입력 2019.10.22 09:14
  • 수정 2019.10.22 09:24
  • 김희정 기자

서울 미래 모빌리티를 시각적으로 구현한 ‘비전 서울 2039’ 제시

벤츠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전시

서울 미래 모빌리티를 시각적으로 구현한 ‘비전 서울 2039’ 제시
벤츠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EQ Future’ 전시관 실내 전경ⓒ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EQ Future’ 전시관 실내 전경ⓒ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2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에서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EQ Future’ 전시관을 개관했다.

EQ Future는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벤츠의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고,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및 솔루션을 소개하는 등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선보이고자 마련됐다.

이날 개관 행사에는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마티아스 루어스 벤츠 승용 부문 해외지역 총괄 사장 등이 참석해 EQ Future의 개관을 축하했다.

EQ Future 개관식을 위해 한국을 찾은 다임러 그룹 마티아스 총괄 사장은 “지난 130년간 자동차 기술발전의 역사를 이끌었던 핵심 동력인 ‘혁신’을 미래 모빌리티 전략에도 이어가, 미래에도 모빌리티 리더의 포지션을 확고히 하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라키스 대표이사는 “한국 사회의 기업시민으로서 서울의 미래 모빌리티를 함께 고민하고 미래를 제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울이 지속 가능한 스마트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 2층 규모(총 300평)의 EQ Future에는 ‘벤츠 EQC’ 차량 및 충전 솔루션을 비롯해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 E 머신 ‘벤츠 EQ 실버 애로우 01’과 조종사 없이 하늘을 나는 새로운 전기 자율주행 항공 모빌리티 ‘볼로콥터’가 전시됐다.

특히, 이날 벤츠 코리아는 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를 공식 출시했다.

아울러 이번 전시에서는 특히 벤츠가 제시하는 서울의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인 ‘비전 서울 2039’가 첫선을 보였다.

‘비전 서울 2039’가 그리는 20년 후 서울은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환경이 어우러져 시민들이 높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다.

EQ Future 전시관은 23일부터 내년 1월 중순까지 일반 관람객에 무료 공개된다. 전시 기간 동안 미래 모빌리티에 적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이 전개될 예정이다.

전시관은 평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