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3.2℃
박무
미세먼지 27

'임동혁 맹활약' 남자배구, 일본에 3-2 대역전극

  • [데일리안] 입력 2019.09.19 08:32
  • 수정 2019.09.19 08:32
  • 김평호 기자

8강 라운드 F조 1위 차지

한국 남자배구가 숙적 일본을 제압하고 기세를 올렸다. ⓒ 대한배구협회한국 남자배구가 숙적 일본을 제압하고 기세를 올렸다. ⓒ 대한배구협회

한국 남자배구가 숙적 일본을 제압하고 기세를 올렸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8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남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F조 2차전에서 일본을 세트 스코어 3-2(20-25 25-23 18-25 25-23 16-14)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3승을 기록하며 F조 1위로 8강 라운드에 진출, E조(이란, 호주, 중국, 인도) 4위와 8강전을 치르는 유리한 대진을 받아들이게 됐다.

1세트 초반 공격범실과 일본의 서브에이스로 6-10까지 뒤쳐지며 불안하게 시작한 한국은 세트 후반부에 일본의 서브범실과 임동혁의 서브에이스로 19-20까지 추격했다.

히지만 이후 일본은 서브에이스 2개를 성공하며 19-23으로 한국의 추격을 뿌리쳤고, 결국 분위기를 이어간 일본이 1세트를 가져갔다.

한국은 2세트도 초반부터 서브에이스 허용과 네트터치로 세트스코어 5-8로 뒤지며 먼저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내줬다. 이후 한국은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고, 14-16에서 신영석의 블로킹과 일본의 범실을 공격 성공으로 가져가며 17-16으로 앞서나갔다.

경기의 흐름을 가져 온 한국은 24-23 상황에서 맹렬한 일본의 추격을 임동혁의 블로킹으로 마무리 지으며 25-23으로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는 서브리시브 난조를 보이며 초반부터 큰 점수 차를 허용했고, 결국 이를 회복하지 못하고 잦은 공격범실이 겹치며 18-25로 허무하게 세트를 내줬다.

4세트 배수진의 진을 친 한국은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 속에서도 집중력을 보이며 리드를 잡아나갔다. 결국 24-23 상황에서 임동혁의 공격이 성공하며 승부를 5세트로 넘겼다.

5세트 한점씩 주고 받는 접전을 벌인 한국은 최민호의 서브에이스로 9-7로 앞서 나갔다. 이후 신영석이 또 한 번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10-7, 이어진 일본의 공격범실 때 11-7까지 스코어차이를 벌렸다.

일본도 만만치 않았다. 특유의 탄탄한 수비와 반격으로 11-9까지 추격해 왔다. 한국은 세트스코어 14-12 상황까지 만들었지만 곽승석과 최민호의 공격이 실패로 돌아가며 끝내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마지막 승부처에서 곽승석이 블로킹에 성공하며 16-14로 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