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49

"생리양 많고, 통증 심하다면 자궁근종 확인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19.07.14 06:00
  • 수정 2019.07.14 06:16
  • 이은정 기자

내과적 치료, 주로 호르몬요법…외과적 치료, 수술적 요법

내과적 치료, 주로 호르몬요법…외과적 치료, 수술적 요법

자궁근종 환자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궁근종 환자 수는 40만41명으로 2014년보다 10만명 이상 증가했다. ⓒ게티이미지뱅크자궁근종 환자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궁근종 환자 수는 40만41명으로 2014년보다 10만명 이상 증가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자궁근종 환자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궁근종 환자 수는 40만41명으로 2014년보다 10만명 이상 증가했다.

자궁근종이란 자궁근육의 일부가 이상 발육해 생기는 덩어리로 양성질환이다. 위치에 따라 자궁체부근종, 자궁경부근종, 점막하근종, 장막하근종으로 나누는데 자궁근층에 생기는 자궁체부근종이 전체 90%를 차지한다.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 많다. 생리통이나 생리과다가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며, 자궁근종의 크기가 큰 경우 주변 장기를 압박해 배변장애와 배뇨 장애가 있을 수 있다.

골반 내진 검사와 골반 초음파, CT, MRI 등과 같은 영상의학적 검사로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치료는 근종의 크기와 수, 위치, 증상에 따라 달라지며 크게 내과적 치료와 외과적 치료로 나뉜다.

내과적 치료는 주로 호르몬요법을 이용한다. 자궁근종의 크기가 커 개복수술만 가능한 경우 최소침습수술 등을 위해 호르몬 요법을 통해 크기를 줄인다. 또 내과적 이유로 수술을 못하는 상황이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수술을 연기할 때 내과적 치료법을 진행한다.

외과적 치료인 수술적 요법은 내과적 치료에도 자궁근종의 크기가 줄지 않거나 계속 커지는 경우, 폐경 이후에도 자궁근종의 크기가 커져 악성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 자궁근종이 꼬여 통증과 같은 급성 증상이 있는 경우, 배뇨장애와 같은 압박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 고려한다.

수술로 자궁을 완전히 제거할 경우 난소는 보존해 여성호르몬 분비 등은 유지하면서 자궁근종의 재발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자궁을 보존하는 경우엔 향후 자궁근종의 재발 위험은 높지만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근종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에스트로겐이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자궁근종은 초경 이후 발생하고 가임기 여성에게서 발병률이 크게 증가하며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하는 폐경이후 크기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