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선릉역 여성 칼부림, 평소에도 가슴에 ‘이것’ 품고 다녔나


입력 2018.12.13 15:02 수정 2018.12.13 15:02        문지훈 기자
ⓒ사진=영화 ⓒ사진=영화 '소셜포비아' 스틸컷
선릉역에서 한 여성이 칼부림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같은 사건에 네티즌은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여성의 계획적 범죄에 초점을 두고 있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선릉역에서 게임을 통해 만난 두 사람 사이에서 칼부림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말다툼을 벌이던 중 흉기로 상대를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선릉역 여성 칼부림 사건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부분은 바로 해당 여성이 흉기를 평소에도 품에 지니고 다녔느냐 하는 점이다.

만약 칼부림을 한 여성이 평소에도 흉기를 지니고 다녔다면, 정서적으로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또 일부는 현실과 게임 속 상황을 구별하지 못해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역시 게임중독으로 인한 정신적인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현재까지 경찰은 선릉역 칼부림 여성의 범죄 동기에 대한 정확한 발표를 내놓지 않고 있다.

문지훈 기자 (mtrelsw@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