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1.8℃
박무
미세먼지 50

손보사 3분기 누적 순익 2.9조…전년比 17.6%↓

  • [데일리안] 입력 2018.11.27 12:00
  • 수정 2018.11.27 10:43
  • 부광우 기자

이어진 폭염·사고에 영업비용까지 늘며 발목

보험영업손실 1.8조 달해…적자폭 1조 확대

이어진 폭염·사고에 영업비용까지 늘며 발목
보험영업손실 1.8조 달해…적자폭 1조 확대


국내 손해보험사 당기순이익 추이.ⓒ금융감독원국내 손해보험사 당기순이익 추이.ⓒ금융감독원

국내 손해보험사들의 실적이 올해 들어 눈에 띄게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과 사고가 이어진데다 영업비용까지 늘어나면서 발목을 잡혔다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1~3분기 국내 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은 2조9163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5402억원) 대비 17.6%(6239억원)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보험영업손실은 1조8054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손실규모가 1조원 가까이 확대됐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폭염 및 보험사고로 인해 손해액이 늘고 판매사업비 지출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투자영업이익은 채권 이자수익 등 금융자산 운용수익이 늘면서 5조5222억원에서 5조8892억원으로 6.6%(3670억원) 증가했다. 영업외손실은 444억원 확대된 1213억원을 기록했다.

세부 종목별 보험영업손익을 보면 일반보험에서는 6592억원의 이익이 발생했지만, 폭염으로 인한 가축·농작물 피해와 국내외 보험사고로 손해액이 증가해 그 규모가 29.5%(2755억원)나 줄었다. 자동차보험은 지난 2월 강설·한파와 여름 폭염 등으로 보험금이 증가해 이익규모가 4369억원 감소, 2044억원 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장기보험은 적자 규모가 2714억원 확대되며 2조2602억원 손실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손보사들이 거둔 원수보험료는 63조6087억원으로 전년 동기(61조8687억원) 대비 2.8%(1조7400억원) 늘었다. 장기보험은 보장성보험 판매 증가로, 퇴직연금 등은 계속보험료 수납 등으로 각각 9497억원과 9160억원씩 증가했다. 일반보험도 보증보험과 특종보험이 성장하며 2477억원 늘었지만, 자동차보험은 지난해 보험료 인하효과 등으로 3734억원 감소했다.

한편, 지난 9월 말 시준 손보사들의 총자산은 290조620억원으로 전년 동기(269조3553억원) 대비 7.7%(20조7067억원) 늘었다. 자기자본 역시 36조7396억원으로 같은 기간(35조4172억원) 대비 3.7%(1조3224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