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19.4℃
구름조금
미세먼지 42

김혜진 폭행, 중국 코치진 긴급 사과 나서

  • [데일리안] 입력 2018.08.24 09:24
  • 수정 2018.08.24 13:52
  • 김평호 기자

수영 연습 도중 몸이 엉켜 시비

화 난 중국 선수가 발로 걷어차

김혜진이 중국 선수에 폭행을 당했다. ⓒ 연합뉴스김혜진이 중국 선수에 폭행을 당했다. ⓒ 연합뉴스

수영 국가대표 김혜진(전북체육회)이 아시안게임서 훈련 도중 중국 선수에게 폭행당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김혜진은 23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수영장에서 훈련하던 중 같은 레인에서 헤엄치던 중국 선수와 몸이 엉켜 시비가 붙었다.

훈련을 하던 발이 얼굴에 맞자 화가 난 중국 선수가 김혜진을 발로 찬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고의는 아니다. 이는 수영 연습 중에는 있을 수 있는 흔한 일이다.

결국 중국 코치진은 한국에 사과했다. 특히 중국 코치진은 선수촌으로 돌아가서 한국 선수단에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해당 중국 선수의 신원과 구체적인 폭행 상황을 확인한 뒤 중국 선수단에 공식 항의하고 징계를 요구할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