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3.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2

OCI, 군산공장에 ESS 설치...전력 절감 나서

  • [데일리안] 입력 2018.01.30 09:37
  • 수정 2018.01.30 09:49
  • 이홍석 기자

51MWh 규모...연간 전력요금 70억원 절감 기대

OCI가 폴리실리콘 공장에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해 전력 절감에 나선다.

OCI(대표 이우현)는 태양전지의 핵심소재인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전북 군산공장에 51MWh규모의 피크전력제어용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한다고 30일 밝혔다. 총 200억 규모의 설치비용을 투입해 오는 6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번 ESS 설치를 통해 OCI는 산업용 전력요금 인상에 대응하고 군산공장에서 주로 생산하는 폴리실리콘 제조원가의 30%에 달하는 전력요금을 절감해 원가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ESS는 요금이 저렴한 심야에 전기를 충전했다가 요금이 비싼 피크 시간대에 충전된 전기를 사용함으로써 전기요금은 절감하고 에너지 효율은 높이는 시스템이다.

피크전력제어용 ESS는 피크시간대 전력부족을 대체할 수 있어 효용이 높고 태양광연계형 ESS 등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상용화에도 기여해 세계적으로 ESS 설치가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OCI는 이번 ESS 설치비용을 3년 안에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ESS 설치에 따른 정부의 전기요금 특례로 설치 후 2021년까지는 연간 약 70억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고 특례가 사라져도 연간 10억원 이상 전력요금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우현 OCI 사장은 “국내 산업용 전력요금 인상이 예견되는 가운데 글로벌 폴리실리콘 업체들과 경쟁하기 위해 OCI의 전기료 절감은 생존을 위한 필수"라며 “이번 ESS 설치를 통해 가격 경쟁력도 높이고 스마트그리드와 ESS를 권장하는 국가 정책에도 발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