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8℃
박무
미세먼지 45

"이야기가 준 감동에 끌렸다"…병원선 하지원

  • [데일리안] 입력 2017.07.31 13:01
  • 수정 2017.07.31 13:02
  • 김명신 기자
'병원선' 하지원이 첫 의사 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 MBC

'병원선' 하지원이 첫 의사 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에서 하지원은 간단한 치료와 약처방만 할 수 있었던 병원선을 외과 수술도 가능하게 한 출중한 실력을 가진 외과의 송은재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병원선'을 제안받기 전인 지난 2014년 NGO 단체인 오퍼레이션 스마일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의사'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하지원은 "안면기형이나 신체장애를 가진 아이들에게 무료 수술과 의약품을 제공하는 단체다. 의사 선생님들과 함께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아주 어린 아기가 구순구개열 수술을 받고 예쁜 얼굴을 갖게 되는 과정을 모두 보고 말할 수 없는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도, 심지어 약국도 없는 무의도가 많다고 한다. '병원선'은 이렇게 의료시설이 부족한, 치열한 현장에서 성장하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감동에 끌렸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원은 이어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섬에 사시는 어르신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병원선을 기다리신다고 하더라. 아픈 곳을 치료해주는 의사와 약이 얼마나 반갑겠나. 의사와 환자의 관계를 넘어선 사람들의 가공되지 않은 이야기가 '병원선'의 진짜 재미고 감동일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릴 휴먼아일랜드메디컬 드라마 '병원선'.

'개과천선', '다시 시작해'의 박재범 PD가 연출을, '황진이', '대왕세종', '비밀의 문'의 윤선주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죽어야 사는 남자' 후속으로 8월 방송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