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8.8℃
맑음
미세먼지 141

[CES2017]삼성전자, 더 똑똑해진 '패밀리허브 2.0’ 첫 공개

  • [데일리안] 입력 2017.01.03 11:00
  • 수정 2017.01.03 16:16
  • 라스베이거스(미국)=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음성인식으로 조리법도 읽어 주고 재료주문까지 척척

세탁기·로봇청소기 등 다른 가전과 연결

삼성전자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2.0' 제품.ⓒ삼성전자
조리법을 읽어주고, 재료주문까지 알아서 척척 해결해주는 똑똑해진 냉장고가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2017에서 첫 선을 보인다.

바로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 2.0'이다. ‘패밀리허브’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본격적으로 주방가전에 접목시킨 제품이다.

지난해 3분기 미국 4000달러 이상 프렌치도어 냉장고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72%까지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특히 지속적인 소프트웨어(SW) 추가와 업그레이드를 통해 소비자 필요에 따라 진화하는 기능을 갖추는 등 혁신성을 인정받아 2년 연속 ‘CES 혁신상’까지 거뭐쥐었다.

이번 ‘CES 2017’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패밀리허브 2.0’은 기존의 ‘푸드 매니지먼트’,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했을 뿐 아니라 음성 인식, 가족 구성원 별 개인 계정 설정, 사용자인터페이스(UI) 개선 등 사용 편리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기존보다 강화된 음성 인식 기능이다. 요리나 설거지 등으로 손이 자유롭지 못한 주방환경에서 ‘패밀리허브 2.0’은 사용자의 음성을 명확히 인식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를 통해 ▲조리 순서에 맞춘 조리법 읽어주기 ▲대화하듯 음성을 활용한 온라인 쇼핑 ▲음악 재생 등 주요기능 음성명령 ▲최신 뉴스나 날씨 등 생활 밀착형 음성 응답 등을 지원해 별도의 스크린 터치 없이 목소리만으로 명령을 실행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패밀리허브 2.0’은 사용성 역시 대폭 강화되어 가족 간 사진, 메모 등을 공유할 수 있는 기존 커뮤니케이션 기능에 구성원 각자의 계정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가족 구성원들은 이 계정으로 계별 일정 관리와 사진 업데이트 등 보다 활발한 참여가 가능하다.

또 ‘패밀리허브 2.0’ 에 탑재된 21.5인치 풀HD 터치스크린의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개선돼 가족들이 자주 쓰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바로 가기 기능, 홈 스크린을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꾸미는 기능 등이 추가됐다.

삼성전자는 기존 ‘패밀리허브’의 ‘푸드알리미’, ‘푸드레시피’, ‘온라인쇼핑’ 등으로 구성된 ‘푸드 매니지먼트’ 기능 활성화와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약 100개의 업체와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

‘푸드알리미’는 냉장실 내부에 장착된 3대의 카메라를 활용해 보관중인 식품을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고, 식품별 보관일을 설정해 불필요한 식품의 구매나 유통기한이 지나버리는 일을 방지해 주는 기능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레시피 다운로드 1위 업체인 ‘올레시피(Allrecipes)’와의 파트너십으로 패밀리허브 2.0 사용자들이 전 세계 유명한 레시피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마스터카드, 이마트, 롯데마트, 이탈리(EATALY) 등 주요 쇼핑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패밀리 허브 2.0’을 통한 온라인 쇼핑 기능도 강화했다.

아울러 엔피알(NPR), 카카오, 업데이(Upday) 등 뉴스 콘텐츠 제공 업체들로부터 생생한 뉴스를 전달받아 국가별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미국에서는 글림프스(Glympse)의 위치공유 서비스를 탑재해 가족 구성원의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주부가 가족의 귀가시간에 맞춰 음식을 준비하는 등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패밀리허브 2.0’은 집안의 다양한 스마트 가전 제품과의 연결이 가능해 ‘삼성 스마트 홈’ 앱을 통해 세탁기, 오븐, 쿡탑, 로봇청소기와 같은 가전 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서병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 ‘패밀리허브 2.0’은 IoT 기능을 일상 속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한 혁신적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 ‘패밀리허브 2.0’과 같이 일상생활을 스마트하게 해 주는 제품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