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수도권 최초”…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올해 하반기 문 연다


입력 2024.05.23 10:54 수정 2024.05.23 10:54        장현일 기자 (hichang@dailian.co.kr)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전경 ⓒ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중구 월미도에 들어설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사진)이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시가 해양수산부와의 협약을 통해 제공한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지상 4층 부지면적 2만 6530㎡, 연면적 1만 7318㎡ 규모로 2019년부터 진행된 사업이다.


이달에 건축공사가 준공되면, 유물 배치와 시범운영 등 사전 준비를 거친 후 하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인천은 오랜 역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해양교류와 해운항만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특히 인천항은 국내 대표적인 국제 무역항이다.


이러한 배경을 토대로 인천에 건립하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해양문화의 가치를 재인식하고, 해양에 대한 교육과 연구와 전시의 장을 마련하게 됐다.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교류의 바다, 연결의 시작’을 주제로 해양교류사실을 비롯해 해운항만실, 해양문화실, 어린이 박물관 등 4개의 상설전시관과 1개의 기획전시실을 갖췄다.


2층 해양교류사실에는 인천항 갑문 역사와 개항장 이야기가 담겨 있고, 해운항만사실에는 인천항만의 24시간을 타임랩스를 영상으로 소개한다.


또 3층 해양문화실에는 한국 최초 천일염의 시작인 주안 염전과 항만노동자의 삶 내용 등이 전시돼 있다.


한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단순히 유물을 전시하는 것을 넘어서,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인천은 물론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김을수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수도권 대표 해양문화 인프라로서 추진해 온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오랜 준비과정을 거쳐 개관을 앞두고 있”며 “남은 기간동안 차질없이 추진해 박물관이 개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현일 기자 (hichang@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