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8.1℃
연무
미세먼지 83

현대오일뱅크, 주유소 플랫폼 기반 ‘프리미엄 세차’ 공략 나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29 10:09
  • 수정 2020.09.29 10:09
  • 이배운 기자 (lbw@dailian.co.kr)

고품질 서비스 제공·중소기업 상생 ‘일석이조’

현대오일뱅크 프리미엄 세차 서비스 홍보 이미지 ⓒ현대오일뱅크현대오일뱅크 프리미엄 세차 서비스 홍보 이미지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29일 주유소 플랫폼에 기반한 프리미엄 세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세차시장 규모는 약 3조7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며 최근 고가 차량의 증가로 프리미엄 세차 시장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주유소는 기계식 세차 서비스만 제공하고 있어 고급화·세분화되고 있는 시장 요구에 부합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현대오일뱅크는 SK네트웍스 주유소 인수와 결합한 차량관리 분야 사업 새 아이템으로 프리미엄 세차를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인수한 주유소 상당수가 도심 내 요지에 위치해있고 고가 차량 방문이 많은 점을 감안한 결정이다. 경영난에 허덕이는 자영주유소에게 새로운 사업모델을 제시한다는 의미도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주유소를 플랫폼으로 고객 유치, 관리를 책임지고 세차 서비스는 전문 업체와 전략적 제휴를 맺음으로서 고객에겐 고품질 서비스를, 중소기업과는 상생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오일뱅크는 협력업체 풀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 시장 규모 3600억원대로 추정되는 셀프 세차 분야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세차 외에도 공유 주차, 경정비 등 다양한 차량관리 분야로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주유소 내 유휴부지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기반 공유 주차 서비스도 도입할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변화하는 고객니즈를 반영해 세차 분야의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어 자영주유소, 세차업체와 상생을 도모하는 게 최종 목적”이라며 “자체 멤버십과 제휴 카드사를 통해 수집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새로운 차량관리 서비스 분야도 개척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