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트럼프 vs 바이든...시나리오별 증시 수혜 업종은

  • [데일리안] 입력 2020.09.26 06:00
  • 수정 2020.09.25 21:22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트럼프 재선시 미국 대형주 유리, 바이든 당선시 친환경정책 관련주 부각

한국증시는 달러약세 수혜...“바이든 집권, IT·자동차·가전·의료기기 수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문 타운십(Moon Township)에서 선거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경제, 인종 문제, 주요 도시 폭력 사태, 청렴성, 대법관 임명 등 6개 주제로 TV 토론을 벌인다.ⓒ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문 타운십(Moon Township)에서 선거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경제, 인종 문제, 주요 도시 폭력 사태, 청렴성, 대법관 임명 등 6개 주제로 TV 토론을 벌인다.ⓒAP/뉴시스

미국 대선이 4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글로벌 주식시장에 미칠 영향에 시장의 관심이 모인다. 증권가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 지난 4년간 시장의 흐름을 반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다면 지수 투자보다 다양한 테마 투자가 유리할 것으로 진단했다.


26일 한국투자증권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중단기적으로 미국 주식시장에 긍정적일 것으로 관측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페인은 4년 전과 흡사하다. 2020년 대선 캠페인 공약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감세, 인프라 투자, 자유경쟁, 오일, 국방, 신고립주의 정책을 강조했다. 법인세 인하 유지와 주요 업종과 산업 규제안의 강도가 낮고 지수를 견인하는 빅테크 기업들에 대한 규제안도 민주당만큼 세지 않다.


백찬규 연구원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등 주요 지수에 대한 투자는 긍정적”이라며 “트럼프 수혜가 기대되는 업종과 산업으로는 IT,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금융, 민영건강보험, 방산, 인프라, 주택거래서비스 등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 외교·무역·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지수 변동성 확대는 지난 4년과 마찬가지로 매년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는 2020년 대선 공약에서 중세, 대규모 재정 지출, 친환경 투자 확대, 빅테크 기업 규제, 외교 중시 등을 키워드로 삼았다. 특히 친환경에 대한 명확한 정책과 주요 업종에 대한 규제안 도입은 다양한 테마 투자를 양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전반적인 증세는 기업의 순이익과 개인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관측된다.


백 연구원은 “친환경 에너지, 유틸리티, 친환경 모빌리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확대 등이 바이든 정책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반면 민주당의 빅테크 기업 규제 관련 당론은 공화당보다 엄격해 지수를 주도했던 대형 성장주에 규제의 틀이 씌워질 경우 지수의 움직임은 지난 4년과 다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국 투자자 입장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은 달러의 방향성이라고 판단했다. 이는 유동성의 방향을 결정하는 경향이 있어서다. 11월 미국 대선이라는 이벤트에도 불구하고 달러는 당분간 약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코로나 이후 경제 재건이 1순위 정책 목표가 될 것이고 이를 위해 대대적인 재정 확장을 감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수년간 달러가 약세로 흐른다면 일단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경제에는 상당한 기회요인”이라며 “일반적으로 자국 통화가 강세를 보이면 달러 조달 비용은 하락하고 수입 물가가 안정되어 내수가 살아난다”고 부연했다. 수출 중심 국가에는 다소 불리한 환경이지만 안정적인 내수 소비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이후 경제 재건을 바라보는 국가들에게는 긍정적이란 평가다.


한국 주식시장은 4년 전 예상과 달리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며 커다란 변동성에 휩싸였다. 갑자기 찾아온 미국 우선주의는 한국 주식시장의 성과를 끌어내렸다. 한국 기업들은 보호무역주의 압박 확대로 세이프가드, 반덤핑 관세 등을 겪었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중간재 수출 타격을 받은 것도 악재였다.


백 연구원은 “만약 바이든이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또다시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미국 기업들은 IT 반독점 규제, 최저임금 인상, 중세 논란 등으로 어려움을 겪겠지만 한국 기업들은 중국 견제 시 1순위 수혜국”이라고 짚었다. 이어 “또 코로나 극복, 중간층 재건을 위해 재정을 대대적으로 확대한다면 미국 소비경기 회복에 IT, 자동차, 가전 등 경기소비재 수혜가 가능하다”면서 “메디케어 등 의료보험 확대 적용 시 원료의약품(API), 의료기기도 수혜”라고 봤다.


반면 트럼프가 재선될 경우 셈법은 조금 복잡해진다는 설명이다. 미국 우선주의의 강화는 한국에겐 불리하다. 미중간 경제적 충돌이 향후 물리적,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도 상존한다. 그는 “친환경 정책이 전면 재검토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어 2차전지, 수소 등 관련 기업에게 부정적 영향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하원 모두 공화당이 장악했던 1기와 달리, 2기에는 민주당이 하원을 차지할 것으로 보여 극단적 정책 추진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백 연구원은 “이러한 분위기를 틈타 한국 정부도 대북 정책, 내수 진작 등 독자 노선을 추구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 역시 코로나19 이후 4월 보궐선거와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소비 회복, 중산층 재건이 시급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