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3.8℃
맑음
미세먼지 24

한-터키, 전기차 등 미래 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6:00
  • 수정 2020.09.22 15:56
  • 이배운 기자 (lbw@dailian.co.kr)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 온라인 개최…미래 신산업·건설 인프라 협력 논의

박용만 회장 “대규모 인프라 건설 수주 계속…비대면 비즈니스 협력 강화”

대한상공회의소 로고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공회의소 로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과 터키 경제계가 전기차·의료·스마트시티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2일 터키 대외경제협력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터키 통상부와 공동으로 ‘한-터키 비즈니스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터키 경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당초 상반기 중 터키 정상순방과 연계하여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순방이 순연됨에 따라 온라인 형태로 진행됐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터키 양국은 전통의 우방국으로 두터운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터키 정부의 건국 100주년 경제개발 프로젝트인 ‘VISION 2023’ 계획에 따라 고속철도 인프라 구축이나 공항·에너지·병원 등 대규모 인프라 건설 수주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회장은 또 “터키는 전기차, 바이오, 스마트시티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에도 최근 집중하는 만큼 한국의 디지털·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 파트너”라면서 “한국 기업의 뛰어난 기술력을 앞세워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비즈니스 등 미래 협력은 더욱 다양하고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왕래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변함없는 양국 경제협력 교류를 위해 비즈니스 포럼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차낙칼레 대교 건설이나 현대자동차 이즈미트 공장 차량 생산처럼 양국의 상징적 협력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도록 정부부처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양국 진출 성공사례와 향후 경협 확대 전략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이혁재 셀트리온 전무는 “터키는 바이오산업 선진국인 유럽 진출의 베이스캠프가 되는 중요한 전략국가로, 2011년부터 터키 젠센타(Gensenta)사와 협력해 현재 완제의약품의 40%를 위탁생산중이다”라며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통해 양국 바이오산업 발전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철진 SK플래닛 그룹장은 “SK플래닛은 2012년부터 도우쉬(Dogus) 그룹과 손잡고 터키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해 판매상품 1800만개, 회원수 1900만명 이상의 대형 온라인 쇼핑몰로 자리잡았다”면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이커머스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며 도우쉬 그룹과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터키 전자상거래 시장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 강호민 국제본부장은 “유럽시장 진출 관문으로서 내수시장과 성장성을 함께 갖춘 터키를 주목해야 한다”며 “향후 고속철도, 스마트시티 건설 등 터키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양국 정부와 기업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