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9.4℃
맑음
미세먼지 95

궈 핑 화웨이 회장 “5G, 팬데믹 이후 디지털 전환 촉발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7.01 09:37
  • 수정 2020.07.01 09:38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GSMA 쓰라이브’서 기조연설

“파트너사들과 협업 지속 강화”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화웨이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화웨이

궈 핑 화웨이 순환 회장은 지난 30일 열린 ‘GSMA 쓰라이브(GSMA Thrive)’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석해 “5세대 이동통신(5G)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전환을 촉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궈 핑 회장은 이 날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5G: 디지털 점화 초읽기’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적용된 5G 사례와 미래 전망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그는 “각 산업은 5G에 힘입어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화웨이는 우리 고객들이 5G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해 5G 애플리케이션(앱) 비즈니스에서도 이익을 마련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과 산업용 앱 분야에서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궈 핑 회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ICT 응용 서비스가 기여한 사회적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고 평가했다. 원격교육·재택근무·엔터테인먼트 등 5G·인공지능(AI)·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으로 개발된 앱 덕분에 사람들은 가정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또 궈 핑 순환 회장은 “화웨이가 통합된 글로벌 통신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표준과 산업기관들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의 ICT를 100년 전 ‘전기’에 비유하며 “ICT가 모든 산업에 대규모로 확대되고 있고, 사회발전의 핵심 주체가 되고 모든 산업을 위한 다양한 수준의 기술 혜택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네트워크, 클라우드, AI, 디바이스 등의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이 5G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들과 협업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