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4.1℃
튼구름
미세먼지 51

윤석헌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하고, 내부유보 늘려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5.22 10:22
  • 수정 2020.05.22 10:23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서 "고위험자산 투자 경계해야"

"금융권 충당금 확보 등으로 코로나19사태 장기화 대비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자료사지) ⓒ금융감독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자료사지) ⓒ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금융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지금부터라도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유보를 늘리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금융시장 충격이 다소 진정되고 있지만, 경제적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이어 "금융시장은 정부의 신속한 대응 등으로 어느 정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의 해외 확산세가 지속되는 한 불안이 언제든지 재연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실물경제를 지원하는 금융부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시키면 오히려 경기 하강 가속화와 신용경색 발생 등 부작용을 키울 수 있다"며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을 하는 게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또 "코로나19 금융지원 업무를 적극 수행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임직원 면책을 확대할 것"이라며 :"유동성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KPI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 추진하고, 피해기업과 금융회사의 애로사항을 상담·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금융권 대응방향과 관련 "비대면 거래의 확대, 생산시설의 리쇼어링, 탈세계화 등 뚜렷한 변화가 다방면에서 감지되고 있다. 금융부문도 이에 대비한 새로운 전략을 세워나가야 할 것"이라며 "금융의 비대면화·디지털화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기존 규제 체계를 정비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금융 혁신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