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51 명
격리해제
1234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3297 명
28.1℃
맑음
미세먼지 10

'PD수첩', 광주 나눔의 집 의혹 해부…후원금 72억 어디로?

  • [데일리안] 입력 2020.05.19 11:18
  • 수정 2020.05.19 11:18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 MBCⓒ MBC

​MBC 'PD수첩'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요양시설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일어난 일들을 집중 조명한다.

​​

나눔의 집 직원들은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들의 간식비나 생필품 구매비용, 심지어는 병원비조차도 후원금으로 지불할 수 없도록 압박을 받았다고 제보했다.


한 직원은 할머니가 드시고 싶어 하는 음식을 전부 사비로 사드렸고, 또 다른 직원은 할머니의 병원비를 지불하기 위해 현금서비스까지 받은 적이 있다고 토로했다. 2020년 4월 기준 나눔의 집 보유금은 총 72억 원에 달한다. 이 많은 후원금을 쌓아두고서도 할머니들에게 사용할 수 없도록 한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PD수첩'이 단독으로 입수한 나눔의 집 법인이사회 자료에 따르면, 나눔의 집 시설로 들어온 후원금의 사용 방향은 모두 이사진인 스님들이 결정하고 있었다.


직접 후원금을 절약할 것을 지시하기도 하고, 특히 "(요양원을) 호텔식으로 지어 확대해나가야 한다", "(예산을) 100억 원 정도를 잡아야 백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양원을 지을 수 있다"는 등 시설 운영 의도에 의구심이 들게 하는 발언이 다수 있어 충격을 안겨준다.

새어나간 건 후원금뿐만이 아니었다. 나눔의 집에는 적게는 몇십 킬로그램에서 많게는 톤 단위에 이르는 쌀이 기부된다. 하지만 'PD수첩'이 취재를 위해 나눔의 집을 찾았을 때 식품창고에는 쌀이 얼마 남아 있지 않은 상태였다. 쌀의 행방을 추적한 결과, 해마다 1톤이 넘는 쌀들이 운반되어 간 곳은 승려전문교육대학인 중앙승가대학교였다.

1996년 설립된 나눔의 집은 올해로 25년째 운영되고 있다. 국민들의 많은 관심 속에 72억 원에 달하는 후원금이 모였고, 나눔의 집은 '위안부' 피해 역사의 상징적인 시설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그동안 나눔의 집은 과연 국민들의 바람대로 운영되어 온 것일까? 왜 나눔의 집의 이사진들은 그 많은 후원금들을 그저 모아오기만 한 것일까? 그 숨겨진 이야기와 나눔의 집 시설의 관리 실태를 파헤치는 MBC 'PD수첩'은 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