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1.7℃
온흐림
미세먼지 44

LG헬로, 헬로tv에 ‘U+tv 아이들나라’ 론칭

  • [데일리안] 입력 2020.03.02 08:34
  • 수정 2020.03.02 08:34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무료 키즈VOD 확대…상품·서비스 경쟁력↑

LG헬로비전 모델이 2일 헬로tv ‘U+tv 아이들나라’ 론칭 소식을 알리고 있다.ⓒLG헬로비전LG헬로비전 모델이 2일 헬로tv ‘U+tv 아이들나라’ 론칭 소식을 알리고 있다.ⓒLG헬로비전

LG헬로비전은 헬로tv에 ‘U+tv 아이들나라’를 론칭했다고 2일 밝혔다. LG헬로비전은 양사 시너지를 가속화하는 한편 자체 상품력 강화에 적극 힘쓸 방침이다.


U+tv 아이들나라는 LG유플러스가 2017년 첫 선을 보인 키즈·영유아 부모 맞춤형 플랫폼이다. 다양한 키즈콘텐츠와 아이의 TV 시청 시간·횟수 관리, 시력보호기능 등을 제공한다.


헬로tv 디지털방송 고객은 이날부터 추가요금 없이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AI 기반 아이 성향에 따른 도서 추천 및 동화 구연 프로그램 ‘책 읽어주는 TV’ ▲영어실력에 따른 맞춤형 프리미엄 콘텐츠 ‘영어유치원’ ▲부모를 위한 임신·출산·육아 콘텐츠, ‘부모교실’ 등이 대표적이다.


안드로이드 UHD 셋톱박스 사용 고객은 ▲웅진씽크빅과 협업해 1000여편의 어린이 필독도서를 담은 ‘웅진북클럽TV’ ▲상업 광고와 유해 콘텐츠를 차단한 ‘유튜브키즈’까지 이용 가능하다. 회사는 올 하반기 2차 업그레이드를 통해 신기술 기반 콘텐츠를 보강할 예정이다.


LG헬로비전은 아이들나라 론칭에 맞춰 무료 키즈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헬로tv의 무료 키즈 VOD 비중을 약 30%까지 끌어올렸다. 회사는 케이블 상품경쟁력을 바탕으로 가입자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구매력 높은 3040 세대 신규고객 유치는 물론 기존고객 유지에 주력한다는 목표다.


회사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셋톱박스 사양에 관계없이 260만명의 전체 디지털방송 고객에 아이들나라를 제공한다. 기술 개발 시기도 단축했다. 향후 LG유플러스도 LG헬로비전의 클라우드를 활용해 서비스 개발 프로세스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장상규 LG헬로비전 홈사업그룹 상무는 “1등 케이블TV와 1등 키즈콘텐츠 서비스가 만나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헬로tv에서도 아이들나라의 흥행을 이어가는 동시에 상품·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케이블TV의 재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