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7.2℃
온흐림
미세먼지 28

'코로나19 공포' 대구 문화행사 줄줄이 취소…피해 지원책 있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15:11
  • 수정 2020.02.20 15:12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31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시 주최 기념식·공연 취소

대관료 50%를 감면 등 문화예술계 지원 대책 마련 분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20일 오전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20일 오전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뉴시스

대구시가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각종 공연·전시 등 다중집합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하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이로 인한 행사 관계자들의 피해 구제책이 어떻게 이뤄질 지 관심이다.


먼저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 기념식'등 대구시에서 주최‧주관하는 각종 공연과 행사는 이미 연기하거나 취소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38년 만에 새롭게 정한 대구시민의 날의 축하하기 위한 첫 기념식을 준비했으나 부득이 기념식을 취소하게 됐다"면서 "안타깝지만 시민여러분께 널리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대구미술관과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예술발전소, 수창청춘맨숀 등의 전시행사도 연기 또는 취소하고 전시관과 체육시설 등 다중집합시설은 잠정 휴관 조치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이에 대해 대구 전역에서 진행 중인 대관행사는 주관단체에 우선 연기를 권고하고 있다. 강행하겠다는 단체에 대해선 감염증 확산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대관 허가 취소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각종 행사가 연기 또는 취소되면서 문화예술계와 관련 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예술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 측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취소나 연기된 대구문화예술회관, 콘서트하우스 등 대구시 소속 공공 공연시설의 대관행사는 향후 재개최 시 대관료 50%를 감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예술활동 기회 축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에게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각종 지원사업 혜택을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예술인활동증명 신청 등 대행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18일 31번째 확진자(61·여)가 추가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31번째 확진자가 제때 검사를 하지 않은 채 대구시 전역을 돌아다녔기 때문이다. 특히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신천지 집회에 100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져 지역 사회에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