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4.8℃
온흐림
미세먼지 46

삼성SDI, 사상 첫 매출 10조 돌파...영업익 4622억원 35.4%↓

  • [데일리안] 입력 2020.01.30 13:56
  • 수정 2020.01.30 14:0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지난해 ESS 사고 여파와 원통형 전지 둔화 속 성과

수익성 악화 과제...올해 점진적 개선 추진

삼성SDI 2018-2019 연간실적 비교.ⓒ삼성SDI삼성SDI 2018-2019 연간실적 비교.ⓒ삼성SDI

삼성SDI가 지난해 사상 첫 매출 10조원을 돌파했다.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고와 원통형 전지 시장 둔화 등의 악재 속에서 일군 성과이지만 수익성이 악화돼 올해 개선 과제가 될 전망이다.


삼성SDI는 30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 10조974억원과 영업이익 462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10.3% 늘어나며 창사 이래 최초로 연매출 10조원을 달성했다. 하지만 수익성은 크게 악화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35.4%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4024억원에 그치며 46% 줄었다.


4분기 큰 폭의 실적 악화가 아쉬움을 남겼다. 회사측은 4분기 경영실적으로 매출 2조8210억원과 영업이익 201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각각 9.9%와 13.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반대로 87.9%와 91.9% 감소하며 수익성 악화가 그대로 드러났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전지사업부문은 매출 2조208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3.2% 증가했다. 자동차와 ESS에 적용되는 중대형전지 매출이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 자동차전지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고 수익성도 개선된 가운데 소형전지는 전동공구와 청소기 중심으로 원형전지 매출이 증가했다.


전자재료사업부문 매출은 610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6%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고부가 제품 비중이 확대돼 판매구조가 개선됐다. 편광필름은 계절적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했지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반도체 소재는 전방수요 개선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삼성SDI는 올해 가장 큰 과제는 수익성 개선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 연매출 10조원을 돌파했지만 영업이익 감소로 영업이익률은 4.58%에 그쳤기 때문이다.


당장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을 피하긴 어렵겠지만 ESS·소형전지·반도체 재료 시장의 삼각편대로 수익성 개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ESS 시장은 해외 전력용 시장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26% 성장한 15.9GWh 규모에 이르고 소형전지 시장 역시 전년대비 14% 성장한 연간 102억 셀 규모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수요 분석을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또 전자재료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전년 대비 10% 성장한 134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디스플레이 시장은 초대형 패널 수요가 성장하고 모바일 OLED 패널 비중이 확대될 전망이어서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대형 전지의 한 축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 전지 시장도 기대하고 있다. 올해 자동차전지 시장은 유럽의 이산화탄소 배출규제 강화에 따른 큰 폭의 수요 성장을 바탕으로 2019년 대비 55% 성장한 176GWh로 전망된다.


회사측은 “자동차전지의 공급 확대를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ESS 안전성 강화 조치를 차질없이 진행하여 점진적인 실적 개선을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