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정감사] 라돈아파트 신고접수, 전국 16개단지 1.9만가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8:52:57
    [2019 국정감사] 라돈아파트 신고접수, 전국 16개단지 1.9만가구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11:12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국토교통부 종합감사가 진행 중이다. ⓒ이정윤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바른미래당 정동영 의원은 “전국 17개 지자체 중 경기도와 제주도, 충청남도를 제외한 14개 지자체가 제출한 ‘최근 5년간 아파트 라돈검출 신고 접수내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6개 아파트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부산시가 4800가구로 가장 많았고 ▲세종시 3792가구 ▲서울시 3161가구 ▲경상북도 2487가구 ▲충청북도 2486가구 ▲경상남도 883가구 ▲전라북도 702가구 ▲강원도 353가구 ▲전라남도 18가구 순으로 조사됐다.

    건설사별로는 포스코건설이 5개 단지 5164가구로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부영주택이 4개 단지 4800가구로 2위, 한신공영이 2개 단지, 1439가구로 3위,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 등이 각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와 전라북도 전주시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전량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는 방향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속도도 중요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사항을 환경부와 국토부, 원안위가 1년이 다 되도록 결론을 못 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김현미 장관이 환경부와 원안위를 설득해 조속한 결론을 내야 한다”며 “정부가 결론을 내지 못한다면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회가 결단해 전문가들이 추천한 ‘방사능 농도 지수’를 기준으로 라돈 방출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