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 미러가 실내로"…현대모비스,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7:52:22
    "사이드 미러가 실내로"…현대모비스,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개발
    사이드미러 카메라와 모니터로 대체하는 CMS 개발 성공
    기사본문
    등록 : 2019-07-21 09: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현대모비스가 지난 1월 美 라스베가스에서 공개한 미래차 컨셉 ‘엠비전’에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는 모습. 주변의 주행환경을 완벽하게 파악해야 하는 자율주행 시대에는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적용이 일반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현대모비스

    사이드미러 카메라와 모니터로 대체하는 CMS 개발 성공

    자동차 사이드미러 기능이 실내에 장착된다. 보다 넓은 화각 확보로 사각지대를 대폭 줄여주는 것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카메라 적용으로 차량 외관 디자인 변경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미래형 사이드미러인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CMS)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기존 사이드미러가 있던 위치에 카메라 센서를 장착해 후측방 차량들의 주행상황을 파악하고, 이를 차량 내부에 위치한 모니터에 표시한다.

    카메라 센서의 화각은 35˚내외로 17˚안팎인 일반 사이드미러 화각의 2배 이상이다. 때문에 운전자가 굳이 고개를 돌려가며 사각지대를 확인하지 않아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은 표시장치인 모니터가 자동차 안에 장착되기 때문에 차량 외부로 돌출된 부분이 거의 없다. 이에 따라 기존 사이드미러로 발생했던 풍절음 등의 외부 소음을 해소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공기 저항이 줄어 연비개선도 가능해졌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주변 360˚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는 자율주행시대에 거울 대신 200만 화소 이상의 고성능 카메라를 2개 이상 장착하는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적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HS Markit은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수요가 2023년에 20만대 수준으로 비약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은 양 옆의 사이드미러와 함께 룸미러까지 대체할 수 있다. 차량 좌우측면과 후방 샤크 안테나 밑에 위치한 카메라 센서가 후방과 후측방 주행환경을 인식하고, 실시간으로 차량 실내에 위치한 모니터에 표시해주는 방식이다.

    모니터는 운전자의 시야 범위에서 최대한 벗어나지 않도록 운전대 옆과 동승석 오른쪽 송풍구 위와 기존 룸미러 위치에 장착했다. 양 옆의 모니터는 기존 사이드미러 대비 큰 화면으로 왜곡 없는 직관적이고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또한 후방 주행 환경은 기존 룸미러와 같은 모양의 모니터를 통해 나타내며, 필요 시엔 거울로의 전환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폭우나 폭설 등 악천후 속에서 육안으로 보는 것 이상으로 선명하게 주행상황을 확인할 정도의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한 공식 인증기관의 시험을 통해 관련 법규 기준도 충족했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기술개발센터장인 그레고리 바라토프 상무는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그 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모든 핵심부품들의 기능과 디자인 업그레이드를 요구하고 있다”며 “센서와 같은 요소기술과 이를 바탕으로 한 솔루션 개발 뿐만 아니라 기존에 확보하고 있는 핵심부품 포트폴리오를 미래차 시대에 맞춰 융합해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