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1.8℃
박무
미세먼지 50

옥택연, 악성 메일 계정 공개 “가만두지 않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7.04 16:23
  • 수정 2019.07.04 16:24
  • 이한철 기자
옥택연이 악성 메일을 공개하며 강경대응에 나섰다. ⓒ 연합뉴스옥택연이 악성 메일을 공개하며 강경대응에 나섰다. ⓒ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누리꾼으로 협박성 메시지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옥택연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각종 SNS와 이메일 등을 통해 받은 협박성 메시지 일부를 캡처해 공개했다.

이 누리꾼은 메시지에서 “나는 오빠의 전화번호와 주소를 안다”며 협박성 메시지를 남겼고, 옥택연을 비롯한 2PM 멤버들을 욕하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발신 날짜는 2018년 6월로 옥택연이 1년 이상 이 같은 악성 메시지에 시달렸음을 알 수 있다.

옥택연은 악성 메일을 보낸 2개의 계정을 공개하며 “같은 사람이 이런 짓을 한 것 같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멤버들한테 이런 짓들을 한다”며 “”이 사람에 대해 알고 계신 분이 있다면 알려달라. 이런 미친짓을 하는 사람이 우릴 괴롭히는 걸 가만두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옥택연은 "이건 당신과 2PM·핫티스트(팬덤명)와의 전쟁이다"라고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