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2.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1

KT, ‘5G RF 중계기’ 개발...상용망 연동 완료

  • [데일리안] 입력 2019.05.29 14:42
  • 수정 2019.05.29 14:49
  • 김은경 기자

전파 도달 힘든 음영 지역 설치...5G 커버리지 확보

KT 연구원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에서 3.5GHz 주파수대역 5G RF 중계기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KTKT 연구원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에서 3.5GHz 주파수대역 5G RF 중계기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KT
전파 도달 힘든 음영 지역 설치...5G 커버리지 확보

KT는 국내 중소 협력사와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망 연동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5G RF 중계기는 소형 빌딩과 지하 주차장 등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힘든 소규모 인빌딩 음영 지역에 설치해 5G 커버리지를 확보하고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솔루션이다.

5G RF 중계기는 5G 신호 중계를 위한 디지털 신호 처리와 중계 신호 송수신 전환을 위해 필요한 기지국 동기 추출 기능을 하나의 통합 디지털 보드에서 수행한다.

통합된 디지털 보드는 무선 신호의 정밀한 필터링과 출력 제어 기능을 지원해 기존 아날로그 방식으로 어려웠던 5G 장비 규격 요건을 충족한다.

5G RF 중계기는 커버리지 확장성과 고품질의 5G 무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파수 안정도, 최대 출력, 전파지연 등 주요 중계기 요구사항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현재 구축돼 있는 KT 5G 상용 기지국 및 단말과의 연동 시험을 완료해 바로 상용 적용이 가능하다.

KT는 5G RF 중계기 개발 중소 협력사인 에프알텍 등 다양한 국내 중소기업과의 연구개발(R&D) 협력을 진행 중으로 5G 오픈랩을 통해 5G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 소장은 “5G RF 중계기 개발 및 상용 기지국-단말 연동 성과는 5G 1등 커버리지 확보를 위해 KT가 지속적으로 국내 중소 기업과 협력해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매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5G 커버리지와 품질을 동시에 만족하는 최고의 ‘5G 솔루션’를 선보이는 동시에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