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16.4℃
맑음
미세먼지 56

'최종전' 포르투갈 완파한 아르헨티나 만난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5.29 07:55
  • 수정 2019.05.29 08:06
  • 김평호 기자

우승후보 포르투갈 2-0 격파

주축 선수 빼고 한국전 나서나

<@IMG1>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가 정정용호의 16강 진출 운명을 결정할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아르헨티나는 29일(한국시각)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5-2로 대파한 아르헨티나는 2연승(승점6)을 따내면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아르헨티나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포르투갈을 격파하며 막강한 전력을 과시했다.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완벽히 밀렸던 한국으로서는 최종전에서 더 부담스런 아르헨티나와 마주하게 됐다. 한국 역시 남아공을 1-0으로 누르고 급한 불은 껐지만 아르헨티나라는 더 높은 산이 기다리고 있어 적지 않은 부담을 갖게 생겼다.

<@IMG2>
그나마 희망적인 부분은 아르헨티나가 한국과의 최종전에서 100% 전력을 가동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점이다.

이미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아르헨티나는 골득실에서도 +5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전에 비기거나 큰 점수 차로 패하지 않는다면 무난하게 조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서는 전혀 무리할 이유가 없다. 조별리그 통과로 1차전 목표를 달성한 아르헨티나 입장에서는 결승까지 길게 내다보고 선수단 운영을 하는 것이 현명하다. 이에 최종전에서는 다소 힘을 빼고 경기에 임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아르헨티나의 '캡틴' 파트리시오 페레스가 경고 누적으로 최종전에 나설 수 없게 된 점은 한국 입장에서는 반가운 부분이다. 두 팀 모두 무승부만 해도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는 만큼 최종전은 부상 등을 우려해 소극적인 경기 양상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방심은 금물이다. 주축 선수를 빼고 한다고 해도 아르헨티나는 벤치 멤버들도 쉽게 볼 수 없는 팀이다. 여기에 16강전을 앞두고 한국도 상승세와 자신감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아르헨티나전을 결코 허투루 치를 수 없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