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2.8℃
온흐림
미세먼지 20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타진…산은에 제안서 제출

  • [데일리안] 입력 2019.01.30 20:17
  • 수정 2019.01.30 20:21
  • 조인영 기자

삼성중공업과 '빅2 체제' 재편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빅2 체제' 재편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타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대우조선의 최대주주인 한국산업은행에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의 지분 55.7%를 보유하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약 2조1000억원 수준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 등 주요 정부 부처도 산업은행으로부터 관련 사안을 보고받고 공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은 조선업 재편 차원에서 현대중공업의 인수 제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협의가 진행됐던 것으로 알고 있으나, 현 시점에서 구체적인 사항을 밝히긴 어렵다"고 답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가 성사되면 국내 조선업계는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빅2'로 재편된다.

최근 대우조선은 부실 주범으로 손꼽힌 '소난골 드릴십'을 해결하고 신규 수주도 증가하면서 지난해 전체 매출 9조621억원, 영업이익 8071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매출은 18% 가량 축소되나 영업이익은 10% 늘어난 수치로 2년 연속 흑자가 유력한 상황이다. 재무 리스크를 덜어내면서 수주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형성되면서 올해 수주 목표도 상향했다.

대우조선이 최근 견실한 기업으로 탈바꿈하게 되면서 현대중공업의 인수 부담도 그만큼 줄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추정이다. 앞서 정성립 사장은 지난해 11월 기자간담회에서 "내년부터 매출 7~8조원 규모의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밝히면서 정상화가 마무리 단계에 있음을 시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