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81 명
격리해제
11914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3675 명
23.6℃
온흐림
미세먼지 24

[2018 국정감사] 강환구 현대중 대표 "사업재편 과정서 할 수 있는 것 다했다"

  • [데일리안] 입력 2018.10.15 18:02
  • 수정 2018.10.16 16:27
  • 김희정 기자

현대중그룹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일어난 배임 의혹 해명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 자격으로 참석해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 자격으로 참석해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중그룹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일어난 배임 의혹 해명

"사업재편 과정에서 그동안 취할 수 있는 모든 것 다 취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는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 자격으로 참석해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일어난 배임 의혹 관련 질의에 대해 이같이 해명했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이날 강환구 대표에게 “현대오일뱅크가 현대중공업지주로 편입이후 실시한 대규모 배당에서, 배당을 고스란히 지주사로 넘겼는데 이는 배임에 해당하지 않냐”라고 질의했다.

제 의원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사업분할 직후 현대중공업지주에 이익을 넘기며 현대중공업이 소유하던 현대오일뱅크 지분(91.5%)을 현대중공업지주에 전량 배정했다.

이에 강 대표는 “사업을 재편하는 과정에서 그동안 어려움으로 인해 취할 수 있는 모든 것 다 취했다”며 “그 당시 채권단의 요구사항이었던 3조5000억원의 자구마련을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현대중공업 지주 전환 과정은 소액주주와 노동조합, 시민단체 등에서 논란이 제기된 바 있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동안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중공업'으로 이어진 순환출자 해소에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인적분할을 통해 순환출자를 해소하고 지주사 체제를 만들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지주사 전환 과정이 총수일가 지배력 확대를 위한 계획일 뿐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이날 국감에서는 현대중공업의 하도급 대상 갑질 논란 등에 대한 질의도 있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조선3사의 원하청간 계약을 살펴봤는데 ‘노예계약’과 같았다”며 “현대중공업뿐 아니라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원청이 단가후려치기 등 근거를 숨기기 위한 알리바이 만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조선업고용의 90%를 차지하는 하청노동자들 열악한 지위에 대해 호소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