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4.4℃
맑음
미세먼지 25

[9·21공급대책]뒤늦은 공급계획 발표…시장 반응 “서울 집값 잡을지 의문”

  • [데일리안] 입력 2018.09.21 13:53
  • 수정 2018.09.21 13:57
  • 원나래 기자

“해당 지역 주민반발로 택지 확보 힘들 수도”…추석 이후에나 대책 효과 확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부가 이번에 꺼낸 공급 대책이 다소 늦었다는 평가와 함께 서울 주택수요를 다 채워 집값을 잡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것이 시장의 전반적인 반응이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오전 서울 2곳의 중·소규모 택지에 1640가구를 공급하는 내용을 포함해 수도권에 3만5000가구를 공급하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1차로 공개한 주택 공급 물량 가운데 서울시는 도심 지역의 구 성동구치소, 개포동 재건 마을 등 11곳, 약 1만 가구다. 2곳을 제외한 나머지 9개 지역, 8642가구는 사업구역 지정과 사전협의 등 이행 후 구체적인 사업 지구를 서울시가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광명,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1만7160가구로 서울과 가깝고 철도, 지하철, 고속도로 등 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을 중심으로 정했다. 인천 역시 지하철 2호선과 가까운 검암 역세권 1곳에 78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이미 그간 과열된 주택시장 열기를 이번 조치로 잡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개포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개포동 일대가 모두 재건축으로 진행되는데다 대규모 브랜드 단지로 이뤄진다는 기대감에 그간 집값이 꾸준히 올랐다”며 “이 일대에 300여가구의 단지의 공공주택이 들어온다고 해서 집값에 영향을 미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개포동 재건마을 같은 경우에는 입지가 좋은 만큼 또 다른 청약 과열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당장 이번에 공개된 택지 수와 주택 공급량이 많지 않아 집값에 미치는 영향은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서둘러 공급계획을 마련했지만, 실제로 택지 확보가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됐다.

송파구 오금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성동구치소는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대책 발표로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며 “사업이 진행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아름 부동산114 팀장은 “9·13대책 발표 이후 공급대책이 부족하다고 평가됐던 만큼 이번 주택공급대책이 매수자들의 불안심리를 달래줄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며 “이번에 발표된 2건의 굵직한 부동산대책이 미치는 영향은 추석 이후에나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