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라오스 댐 붕괴 사고, SK건설 “비대위 가동…인명구조 총력”


입력 2018.07.25 10:44 수정 2018.07.25 11:00        이정윤 기자

SK건설은 라오스에서 건설 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붕괴로 수백명의 사상자와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사고에 대해,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댐 일부가 유실되면서 발생한 것이라고 사태경위를 밝혔다.

25일 SK건설에 따르면 라오스 댐 건설현장에서 최근 수일간의 기록적 집중호우로 본댐 2개(세피안·세남노이)와 보조댐 5개 중 보조댐 1개에서 22일 오후 9시께(현지시간) 댐 상부 일부 유실을 확인해 즉시 당국에 신고하고 댐 하부 마을 주민들의 대피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장비와 인력을 긴급 투입해 보조 댐 유실구간에 대한 긴급 복구작업에 돌입했지만, 지난 5월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댐 접근 도로가 대부분 끊긴데다 폭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복구작업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다고 SK건설 측은 전했다.

이에 따라 23일 새벽 3시쯤 본댐(세남노이) 비상 방류관을 통해 긴급 방류를 실시해 보조댐 수위를 낮추는 작업을 벌였고, 같은 날 오후 12시경 라오스 주정부에 추가유실 가능성을 통보해 주정부가 하류부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렸고 오후 6시께 보조댐 상부 추가 유실 및 범람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4일 새벽 1시 30분께 보조댐 하류부 마을 침수 피해가 접수됐으며 아침 9시 30분쯤에는 하류부 12개 마을 중 7개 마을이 침수된 사실이 확인됐다.

SK건설은 현재 라오스 정부와 공동으로 인명구조, 피해구제 활동을 진행하며, 현장인력과 헬기, 보트, 의료장비, 구명조끼, 구호물품 등을 재해 지역인 아타푸주에 제공 중이다.

특히 SK건설 본사와 라오스현장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즉각 가동하고, 본사 인력을 현장에 추가로 파견할 예정이다. 폭우가 그치는 즉시 현장의 전 인력을 투입해 유실된 보조댐 상부층에 대한 복구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SK건설 관계자는 “라오스 정부와 공조 하에 이번 사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사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신속히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프로젝트는 라오스 남부 볼라벤 고원을 관통하는 메콩강 지류를 막아 세피안·세남노이 등 2개의 본댐과 5개의 보조댐을 쌓고 낙차가 큰 지하수로와 발전소를 건설해 전력을 생산하는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사업이다.

SK건설이 2012년 한국서부발전, 현지기업, 태국 전력회사와 합작법인(PNPC)을 구성해 수주한 사업으로, 내년 2월 준공 예정이었다. 건설현장 근로자수는 약 120명이며, 이 중에서 한국인 직원은 40명이다.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