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손흥민, 인터뷰 도중 끝내 눈물 “너무나도 죄송”


입력 2018.06.24 02:39 수정 2018.06.24 02:39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국민 언급하면서 눈물 쏟아, 독일전 선전 다짐

멕시코전에서 패한 뒤 인터뷰 도중 눈물을 쏟은 손흥민. ⓒ 연합뉴스멕시코전에서 패한 뒤 인터뷰 도중 눈물을 쏟은 손흥민. ⓒ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멕시코전 패배의 아쉬움에 결국 인터뷰 도중 눈물을 쏟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 0시(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조별리그에서 2패를 기록한 한국은 사실상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한국은 초반부터 멕시코를 적극적으로 압박하며 승리 의지를 불태웠지만 전반 23분 장현수가 상대 공격을 막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핸들링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주며 선제골을 허용했다.

후반에도 멕시코의 역습 과정에서 치차리토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47분 손흥민의 만회골로 간신히 영패를 면했다.

경기 직후 선수단을 대표해 인터뷰에 나선 손흥민은 “(기)성용이 형이 주장으로서 선수들한테 고맙다는 이야기를 했다. 나도 공격수 입장에서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고 했고, 아직 끝난 게 아니니 동료들에게 고개를 들자했다”고 말했다.

16강 진출은 어려워졌지만 우승후보 독일을 상대로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손흥민은 “경기를 잘했음에도 불구하고 졌다는 것에 아쉽고 선수들이 빨리 정신적인 부분을 회복했으면 좋겠다”며 “결과는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재미있는 모습, 한국 축구가 아직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인터뷰 도중 국민을 언급하던 손흥민은 결국 참았던 눈물을 쏟고 말았다.

그는 “너무나도 너무나도 죄송스럽다. 하지만 선수들은 정말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알아 달라”며 “많은 응원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