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5.4℃
맑음
미세먼지 45

포체티노 “손흥민 PK 키커, 케인 있다면 어려워”

  • [데일리안] 입력 2018.03.02 17:22
  • 수정 2018.03.02 17:47
  • 김평호 기자

로치데일과의 FA컵 PK 장면 회상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 게티이미지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 게티이미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는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1일(한국시각) 열린 로치데일과의 잉글랜드 FA컵 재경기에서 전반 29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폴 티어니 주심이 손흥민의 슈팅 전 멈춤 동작을 문제 삼았다. 결국 VAR 판독까지 이뤄진 끝에 골은 무효가 됐고 손흥민은 경고를 받았다.

이후 손흥민의 페널티킥 무효와 경고를 놓고 영국 내에서도 논란이 이어졌다.

'인디펜던트'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포체티노 감독은 “TV로 보니 손흥민이 완전히 멈추진 않은 것 같다. 움직이고 있었지만 매우 천천히 움직였다”며 심판 판정이 다소 아쉬웠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포체티노 감독은 “내가 보기에는 득점이었고 손흥민의 슈팅은 아주 좋았기 때문에 다음에도 페널티킥을 차게 될 것”이라고 힘을 실어줬다.

다만 그는 한 가지 단서를 달았다. 바로 팀의 부동의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이 없을 경우다.

포체티노 감독은 “해리 케인이 출전한 경우에는 손흥민이 키커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