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7.8℃
구름조금
미세먼지 47

'썰전' 유시민, '공관병 갑질' 비판 "똑같은 아들인데..."

  • [데일리안] 입력 2017.08.10 22:47
  • 수정 2017.08.11 01:15
  • 부수정 기자
JTBC JTBC '썰전'이 '공관병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부부의 만행과 군 인권 침해의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했다.ⓒJTBC

JTBC '썰전'이 '공관병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부부의 만행과 군 인권 침해의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근 녹화에서 김구라는 "(박찬주 사령관의 부인이) '아들같이 생각해서 그랬다'고 해명했다"며 해명으로 발생한 추가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박형준은 "'공관병'이라는 게 연대장 이상 지휘관이 거주하는 공관의 관리병이다. 그런데 일부 장군들에겐 '공짜 관노로 쓰는 병사'로 인식돼 '공관병'이라 쓰고 '공관종'으로 읽는 것 같다"고 공관병의 실태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자 유시민은 "전역 병사들의 증언도 나오고 있다. 자기 아들 같아서 그랬다니, 똑같은 아들인데 콩쥐, 팥쥐 엄마야 뭐야!"라며 군 인권 침해 문제를 비판했다.

1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