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22.4℃
구름조금
미세먼지 25

[카드뉴스] 이병규 은퇴식, 그 뜨거운 울림 “우승해 달라”

  • [데일리안] 입력 2017.07.25 18:18
  • 수정 2017.07.25 18:26
  • 카드뉴스팀
ⓒ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 이병규의 한을 과연 후배들이 풀어줄 수 있을까.
17년 간 LG트윈스의 이름으로 그라운드를 누빈 ‘적토마’ 이병규가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을 통해 공식적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

이병규의 친구인 뮤지션 임재욱의 특별 공연과 이어지는 다큐멘터리 영상 상영에 이어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이병규의 등번호 9번에 맞춰 카운트다운은 9에서 멈췄고, 전광판 위로 폭죽이 터지며 밤하늘을 수놓았다.

ⓒ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

"절대 울지 않겠다"던 이병규는 고별사를 낭독하며 더욱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병규는 팬들에게 큰 절로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팬들이 응원구호인 'LG의 이병규'를 외치자 더욱 사무치는 듯 말을 잇지 못했다.

ⓒ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

LG는 이날 영구결번식을 진행하면서 이병규의 마지막 타석을 마련해줬다.
이병규는 깨끗한 중전 안타를 터뜨렸고, LG 후배들의 열렬한 축하를 받았다. 헹가래까지 받은 이병규는 영구결번식의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데일리안 디자이너 = 이보라

끝은 단지 시작을 의미할 뿐이다. LG의 이병규는 '영원한 9번'으로 남았고, 이병규를 보면서 후배들은 저마다 영구결번의 꿈을 키우게 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