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네이버 D2SF, ESG 스타트업 ‘누비랩’ 신규 투자


입력 2021.07.28 08:51 수정 2021.07.28 08:52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AI 기술 활용해 음식물 데이터 분석

음식물 쓰레기 절감해 ESG 가치 창출

누비랩(왼쪽)과 네이버 D2SF 로고.ⓒ각사누비랩(왼쪽)과 네이버 D2SF 로고.ⓒ각사

네이버 D2SF는 음식물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개발한 ‘누비랩’에 신규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누비랩은 카메라 센서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식사 전후의 음식 이미지를 비교 분석해 섭취한 음식과 남긴 음식의 종류와 양을 파악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1초 내에 95% 이상의 정확도로 실제 음식물 섭취량을 기록·분석해 과잉생산을 방지하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고 식자재 비용을 효율화할 수 있다.


누비랩 솔루션은 학교·관공서·군부대·기업 등 단체 급식소를 대상으로 한다. 이미 전국 22개 급식소에 솔루션을 적용해 음식물 쓰레기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누비랩은 이 솔루션을 영양성분·칼로리 연동 분석으로 개인의 식습관과 영양 데이터 기반 디지털헬스 솔루션으로 고도화 중이다.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학생들의 영양 분석 리포트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대훈 대표를 포함한 누비랩의 공동창업진은 현대자동차에서 이미지 AI 분석, 카메라 센서 등 선행 연구개발을 맡았던 멤버들이며 이번 투자는 위벤처스·캡스톤파트너스·서울투자파트너스와 공동 투자로 이뤄졌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연간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은 국내 20조원, 글로벌 1조2000달러 규모에 달하고 개인의 식생활 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누비랩은 음식물 쓰레기를 절감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가치뿐 아니라 경제적 효용과 서비스 고도화까지 실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이며 향후 디지털 헬스 솔루션으로의 성장 또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D2SF는 지금까지 73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 중이다.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