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
맑음
미세먼지 19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 일반·궐련형 담배 시장 '주목'

  • [데일리안] 입력 2019.10.12 06:00
  • 수정 2019.10.11 22:10
  • 김유연 기자

미국서 폐질환 급증…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국내까지 확산

홍남기 부총리,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로 과세 확대'

미국서 폐질환 급증…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국내까지 확산
홍남기 부총리,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로 과세 확대'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 전역에서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가운데 폐질환 환자가 발생하면서 국내외에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최근엔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과세까지 추진되면서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에 빨간불이 켜졌다.

일반 담배 감소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는 한때 새로운 캐시카우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유해성 논란이 이후 퇴출 위기에 놓이면서 기존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해외에서는 미국을 중심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규제를 확대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지난 6월 FDA(식품의약국)가 전자담배 관련 '담배 제품 시판 신청서(PMTA)'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관리하고 있다. 이후 9월 초 미시간주를 시작으로 뉴욕주, 매사추세스주, 워싱턴주 등에서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가 금지됐다.

미국에서는 쥴 등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일부에서 의문의 폐질환을 비롯해 사망 사례까지 발생하는 등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외의 이러한 움직임은 국내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5월 판매를 시작한 쥴, 릴베이퍼 등 폐쇄형 액상 전자담배(CSV)는 출시 한 달 만에 판매량 610만포드(1갑 기준)를 기록했다. 전체 담배 시장에서 점유율은 아직 1%에 못 미치는 미미한 수준이다.

그러나 향후 시장 확대 가능성이 있어 사전에 국내에서도 유해성을 검토 중이다. 이 일환으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세금인상 가능성도 높아졌다.

지난 4일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국감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연초 잎에서 (줄기·뿌리 등) 전체로 과세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에 동의한다"면서 "입법과정에서 같이 협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와 폐쇄형 액상 전자담배의 제세부담금은 일반 연초 담배 대비 각 89%, 43% 수준으로 폐쇄형 액상 전자담배의 세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유해성 논란이 뜨거운 액상형 전자담배 보다는 일반 담배나 궐련형 전자담배를 찾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는 추세다.

전자담배업계 한 관계자는 "현장에서 소비자들의 문의나 항의 등 별다른 움직임은 없다"면서도 "오히려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