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7.2℃
연무
미세먼지 68

에버랜드, 카카오와 손잡고 IT 기반 고객 서비스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3.26 10:52
  • 수정 2020.03.26 10:5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테마파크-모바일플랫폼 국내 1위간 사업 협력

주차·티켓발권·식음료 주문결제 신속 편리하게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이사(오른쪽)가 경기도 용인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본사에서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와 디지털 혁신 및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물산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이사(오른쪽)가 경기도 용인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본사에서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와 디지털 혁신 및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물산

에버랜드가 카카오와 손잡고 정보기술(IT) 기반 고객 서비스를 강화한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카카오와 손잡고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례는 테마파크와 모바일플랫폼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간 이색적인 협력으로 양사는 새로운 개념의 고객 서비스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카카오의 기업형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최근 업무협약(MOU)을 맺고 디지털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에버랜드는 이를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가진 혁신적 기술과 IT 노하우 등을 활용해 에버랜드를 찾는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이용환경과 서비스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까지 에버랜드 단체 고객 티켓 발권과 식음료 주문결제 과정을 카카오톡 안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IT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는 학생과 기업 등 단체 고객이 방문하면 인솔자가 단체 이용권과 식사 쿠폰 등을 한꺼번에 수령해 일일이 나눠 줘야 하는데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미리 예약된 모바일 이용권과 쿠폰을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챗봇 기능을 활용한 스마트 오더 시스템도 도입돼 식음료에 대한 비대면 주문과 결제, 알림 서비스도 일부 레스토랑에 적용된다.


이밖에 에버랜드는 AI와 빅데이터와 같은 부문에서도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디지털 협업 프로젝트를 지속 확대해 고객 서비스 품질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오는 4월중 에버랜드에 클라우드 기반의 IT 주차 시스템을 도입, 고객들의 주차 편의성을 개선한다.


에버랜드에는 총 1만여대 수용 규모의 주차장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는데, 정문 주변 주차장 쏠림 현상과 주차 안내 시스템에 대한 고객들의 목소리가 꾸준히 접수됨에 따라 다양한 해결책을 모색해왔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는 서울대 교통공학연구실과 에버랜드 주변 교통 흐름 개선 프로젝트를 진행해 10여개 과제를 도출하고 개선책을 실제 필드에 적용하고자 IT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한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을 추진해 왔다.


새롭게 도입하는 IT 주차시스템은 카카오T와 카카오내비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에버랜드를 검색하면 실시간 주차 현황 데이터를 수집해 정문 주변 주차장 이용 가능 여부는 물론 현재 가장 빠르게 주차할 수 있는 곳으로 안내해 주는 방식이다.


신규 시스템 도입 후에도 대부분의 주차장은 무료 운영된다. 다만 정문 주차장의 경우 혼잡도 완화, 고객 안전, 시스템 안정화 등 제반사항을 고려해 일정 기간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유료화할 예정이다. 주차 시스템 개선 수익은 고객들의 교통 이용 편의성 향상과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는 "에버랜드에서의 비일상적 체험에 카카오의 미래기술과 IT 플랫폼이 결합되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스마트한 IT 파크로의 변화를 더욱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중교통을 이용한 에버랜드 방문도 더욱 편리해진다. 현재 5002번과 5700번 등 11개 노선버스 정류장이 이르면 4월 에버랜드 정문 주변으로 이전한다.


기존에는 노선버스를 타고 에버랜드를 방문할 경우 정문에서 약 3km 떨어진 버스 정류장에 내려 무료 셔틀버스로 갈아타야 했으나 앞으로는 정문 주변에 내려 곧장 도보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에버랜드는 "고객들이 에버랜드를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 인프라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