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5.3℃
맑음
미세먼지 47

영화계, 정부 지원 촉구 공동 성명…"절체절명 위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3.25 10:03
  • 수정 2020.03.25 10:04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코로나19로 텅 빈 영화관.ⓒ연합뉴스코로나19로 텅 빈 영화관.ⓒ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빠진 한국 영화계가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공동 성명을 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마케팅사협회·감독조합·여성영화인모임 등은 25일" 한국 영화산업은 지금 그 깊이조차 알 수 없는 심연 속으로 끌려들어 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영화 관람객은 하루 3만명 내외로 작년보다 80%나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벌써 영화 관련 기업들은 더 버티지 못하고 하나둘씩 가족과 같은 직원들과 작별을 고하고 있다"며 "영화산업 위기는 결국 대량 실업 사태를 초래하고, 이로 인해 한국 영화의 급격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게 명약관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며 "영화 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 다양한 금융 지원 정책의 즉각 시행 ▲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및 영화발전기금 등 재원을 활용한 긴급 지원 ▲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영화산업 포함이라는 세 가지 사항을 문체부와 영진위에 건의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